A huge collection of 3400+ free website templates, WP themes and more http://jartheme.com/ at the biggest community-driven free web design site.

주요기사

[연합뉴스][팩트체크] 국립묘지 논란 백선엽, 친일·반민족행적 반성했나?

2020년 5월 29일 210

6·25 ‘구국영웅’이자 항일세력 토벌 ‘반민족행위자’…명암 선명자서전서 만주군 간도특설대 활동 인정했지만 명확한 반성은 없어 (서울=연합뉴스) 임순현 기자 김예림 인턴기자 = 올해로 만 100세를 맞은 백선엽 예비역 대장이 최근 건강이 좋지 않다는 사실이 알려진 가운데, 그가 사망할 경우 국립묘지에 안장하는 것이 적절한지를 두고 논란이 일고 있다. 친일·반민족행위 전력 때문이다. 한국전쟁 초기 전세를 역전하는 계기가 된 ‘낙동강 다부동 전투’를 승리로 이끈 무훈 등으로 2차례 태극무공훈장을 받은 백 전 장군은 사망 후 국립묘지법 5조에 따라 국립서울현충원이나 국립대전현충원에 안장될 자격을 갖춘 상태다. 이외에 ‘평양전투’와 ‘중공군 춘계공세 저지’ 등 한국전쟁 중 ‘구국의 영웅’으로 칭송받을 만한 혁혁한 전공을 세운 바 있다. 이에 따라 보훈처는 백 전 장군이 사망하면 여분의 장군묘역 자리가 없는 서울현충원 대신 대전현충원에 묘역을 조성한다는 입장이다. 논란은 최근 여권 일각에서 국립현충원에 안장된 친일 반민족 행위자를 다른 곳으로 이장하는 내용의 국립묘지법 개정을 추진하면서 불거졌다. 이 내용대로 법 개정이 이뤄지면 전쟁영웅으로 추앙받는 백 전 장군과 같은 인물도 국립묘지에 더는 안장될 수 없게 될 수 있다. ‘구국의 영웅’과 ‘친일·반민족 행위자’라는 두 수식어가 병존하는 백 전 장군을 국립묘지에 안장하는 데 대해 찬반 양론이 맞서면서 그의 친일행적도 재조명받고 있다. 그는 2차대전 당시 조선인 독립군 토벌로 악명 높은 만주군 육군 휘하 ‘간도특설대’에서 1943년부터 1945년까지 장교로 복무한 전력이 있기 때문이다. 백 전

[팟캐스트] ‘내역사’ 시즌 5 특별: 임헌영 소장의 『한국소설,정치를 통매하다』 3편 이병주

2020년 5월 27일 874

[바로듣기] [1부] [2부]  ☞ (5.22) ‘내역사’ 시즌 5: 특별편성 임헌영 소장의 『한국소설,정치를 통매하다』 3편 이병주 2부 ☞ (5.21) ‘내역사’ 시즌 5: 특별편성 임헌영 소장의 『한국소설,정치를 통매하다』 3편 이병주 1부 ☞ (5.20) ‘내역사’ 시즌 5: 7화: 5.18광주민주화운동 40주년 특집 3부 “우리가 잊지 말아야 할 광주항쟁의 정신은?” ☞ (5.19) ‘내역사’ 시즌 5: 7화: 5.18광주민주화운동 40주년 특집 2부 “그들은 왜 시민군이 되었나?” ☞ (5.18) ‘내역사’ 시즌 5: 7화: 5.18광주민주화운동 40주년 특집 1부 “그들은 왜 시민군이 되었나?” ☞ (5.12) ‘내역사’ 시즌 5: 6화: “베트남전 당시 퐁니퐁넛에서 벌어진 한국군의 민간인 학살 사건을 다룬 작품들_영화 “기억의 전쟁”과 만화 “붉은돌단풍” ☞ (5.12) ‘내역사’ 시즌 5: 6화: ” 베트남전을 어떻게 기억해야 하나?_4월 21일 베트남 피해자 최초로 한국 정부를 상대로 배상소송을 제기하다” ☞ (5.08) ‘내역사’ 시즌 5: 특별편성 임헌영 소장의 『한국소설,정치를 통매하다』 2편 최인훈 2부 ☞ (5.07) ‘내역사’ 시즌 5: 특별편성 임헌영 소장의 『한국소설,정치를 통매하다』 2편 최인훈 1부 ☞ (5.05) ‘내역사’ 시즌 5: 5화: 소설 『명시』작가 안재성이 쓴 사회주의 독립운동가 김명시의 삶 ☞ (4.28) ‘내역사’ 시즌 5: 4화: 『여행자를 위한 에세이 北』 가수 이지상과 함께 ☞ (4.27) ‘내역사’ 시즌 5: 특별편성 임헌영 소장의 『한국소설,정치를 통매하다』 1편_이호철 ☞ (4.21) ‘내역사’ 시즌 5: 3화: 『압록강은 휴전선 너머 흐른다』강주원 박사와 함께 ☞ (4.14) ‘내역사’ 시즌 5: 2화: ‘『나는 전쟁범죄자입니다』- 푸순의 기적’ 김효순 전 한겨레

[서울신문] 어둑한 근대사에 돋보기…행간 속 민족을 사색하다

2020년 5월 26일 397

[유성호 교수가 찾은 문학의 순간] <6> ‘정치의식 탐구’ 임헌영 비평가 민족문제연구소 소장이자 원로 비평가인 임헌영(79) 선생의 이미지는 불가피하게 한국 근현대사와 함께 선명하게 각인된다. 이른바 ‘남민전 사건’으로 인한 투옥과 시련 그리고 민족문제연구소로 상징되는 사회운동에의 투신이 한 축의 면모라면, 다른 한 축은 치밀한 자료 섭렵을 통해 한국 근현대문학의 실증적·사상적 연구를 축적해 온 면모로 귀납된다. 그 가운데 연구소에서 오랜 열정과 공력을 다해 펴낸 ‘친일인명사전’(2009)의 성과는 우리 근대사의 어둑한 순간들을 현재로 소환해 반성적 자료를 구축하는 데 크게 기여했다. 세 권 분량에 4300여명을 수록한 이 책의 성과는 두고두고 임헌영 선생의 생애를 집약하는 표지가 돼 줄 것이다. · 알리고 밝히고 세워 가야 할 역사 친일 행적을 밝히는 게 쉬울 리 없다. 당시 작업에 대한 폄하와 공격도 상당했다. 선생이 연구자들에게 강조한 점은 이것이다. ‘한 사람 한 사람을 당신 조상 다루듯 하라.’ “많이 넣는 것이 중요한 것이 아니라 도저히 뺄 수 없을 경우에만 넣도록 하자는 거였습니다. 그래서 창의적 교육관이 아니라 단순히 수동적 집행에 머물렀던 교육자 같은 이들은 모두 빠졌죠.” 민족사적 관점에서 반성적 자료가 되기에 족한 이들, 제국주의 협력의 자의식을 가진 이들만 추린 모종의 정예화 결과인 셈이다. 반발이 만만치 않았지만, 한쪽에서는 당사자인데도 이러한 과정을 흔연하게 받아들인 이들도 있었다고 한다. 그분들이 준 힘은 이루 말할 수 없이 컸다. “파인 김동환의 자제

민족사랑 2020년 05월호

2020년 5월 25일 340

[바로보기] * 각 목차를 클릭하시면 해당페이지로 이동합니다.

[오마이뉴스] 친일파 김정태 흉상 철거, 이렇게 이뤄졌습니다

2020년 5월 22일 3333

[영상] 전남 고흥 녹동고 학생들 민원에 국가보훈처가 답하다 3.1운동 및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이었던 2019년, 전국적으로 학생들을 대상으로 한 다양한 행사가 열렸다. 전남교육청은 이미 오래전부터 ‘전남청소년 역사탐구대회’를 진행해 왔다. 지난해로 9회째를 맞았다. 지난해 주제는 ‘임정 100주년·광주학생독립운동 90주년, 전라도의 독립운동과 독립운동가’ ‘일제강점기 근로정신대의 실상과 해결방안’ ‘전남지역 친일잔재의 실상과 해결방안’이었다. 도내 중·고교 70여 개 팀이 참가했다. ‘친일파’ 흉상이 있다는 사실 알게된 학생들 참가팀 중에는 고흥 녹동고등학교 팀도 있었다. 이 학생들은 대회 과정에서 자신들의 고장에 ‘김정태’의 흉상이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김정태(1869~1935)는 강제합병 후, 전남 영광군수·광주군수·순천군수 등을 지냈으며 1914년부터 1917년까지 전남 지방토지조사위원회 임시위원으로 활동하며 일제의 토지조사 사업에 협력했다. 1924년 조선총독의 자문기구인 중추원 참의를 지냈으며 한국병합기념장(1912), 다이쇼 천황 즉위기념 대례기념장(1915), 쇼와 천황 즉위기념 대례기념장(1928) 등을 받았다. 김정태의 아들 김상형(1897~?) 역시 중추원 참의 등을 지내며 일본의 중국 침략을 정당화하는 전조선시국강연반 연사로 참여했다. 중추원 의원 시절엔 내선일체 정신의 구현에 대해 “반도민중의 일본화”에 달렸다고 주장하며 “천황 폐하를 경모하여 받드는 정조(情操)를 고양”시키기 위해 “마을에서 학교에서 황거망배(皇居望拜)와 천양무궁(天壤無窮)을 기원하고 마음을 정화해 황국신민임을 맹세함으로써 진정한 황국신민으로서 자각을 하게 만드는 일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김상형은 해방 후, 1949년 반민특위에 송치됐다. 이와 같은 김정태의 친일행적을 확인한 학생들은 2019년 8월 고흥군청에 민원을 제기했다. “광복 74년이 지났음에도 이런 역겨운 동상이 주민들의 휴식공간인 옥하공원에 버젓이 세워져

[팟캐스트] ‘내역사’ 시즌 5 7화: 5.18민주화운동 40주년 특집

2020년 5월 21일 175

[바로듣기] [1부] [2부] [3부] ☞ (5.20) ‘내역사’ 시즌 5: 7화: 5.18광주민주화운동 40주년 특집 3부 “우리가 잊지 말아야 할 광주항쟁의 정신은?” ☞ (5.19) ‘내역사’ 시즌 5: 7화: 5.18광주민주화운동 40주년 특집 2부 “그들은 왜 시민군이 되었나?” ☞ (5.18) ‘내역사’ 시즌 5: 7화: 5.18광주민주화운동 40주년 특집 1부 “그들은 왜 시민군이 되었나?” ☞ (5.12) ‘내역사’ 시즌 5: 6화: “베트남전 당시 퐁니퐁넛에서 벌어진 한국군의 민간인 학살 사건을 다룬 작품들_영화 “기억의 전쟁”과 만화 “붉은돌단풍” ☞ (5.12) ‘내역사’ 시즌 5: 6화: ” 베트남전을 어떻게 기억해야 하나?_4월 21일 베트남 피해자 최초로 한국 정부를 상대로 배상소송을 제기하다” ☞ (5.08) ‘내역사’ 시즌 5: 특별편성 임헌영 소장의 『한국소설,정치를 통매하다』 2편 최인훈 2부 ☞ (5.07) ‘내역사’ 시즌 5: 특별편성 임헌영 소장의 『한국소설,정치를 통매하다』 2편 최인훈 1부 ☞ (5.05) ‘내역사’ 시즌 5: 5화: 소설 『명시』작가 안재성이 쓴 사회주의 독립운동가 김명시의 삶 ☞ (4.28) ‘내역사’ 시즌 5: 4화: 『여행자를 위한 에세이 北』 가수 이지상과 함께 ☞ (4.27) ‘내역사’ 시즌 5: 특별편성 임헌영 소장의 『한국소설,정치를 통매하다』 1편_이호철 ☞ (4.21) ‘내역사’ 시즌 5: 3화: 『압록강은 휴전선 너머 흐른다』강주원 박사와 함께 ☞ (4.14) ‘내역사’ 시즌 5: 2화: ‘『나는 전쟁범죄자입니다』- 푸순의 기적’ 김효순 전 한겨레 기자와 함께 ☞ (4.07) ‘내역사’ 시즌 5: 1화: 『한국 첩보 현대사』”고지훈 연구원과 함께” ☞ (3.31) ‘내역사’ 시즌 5: 프롤로그: 민족문제연구소 상근활동가들과 함께 3부에서는 5개의

[뉴시스] 광양시, 유당공원 친일인물 기념비에 단죄문 설치

2020년 5월 16일 261

일제 강점기 역사 청산, 올바른 문화 후손에 전달 [광양=뉴시스]김석훈 기자 = 전남 광양시는 유당공원 내 친일인물 비석 앞에 단죄문을 설치했다. 14일 광양시에 따르면 지난해 9월 시정조정위원회 자문회의와 시의회 의원간담회를 통해 ‘유당공원 내 친일논란 비석정비’의견을 수렴했다. 시는 이어 지난 2월 문화유산보호관위원회를 열어 유당공원 내 국권침탈 협력자 친일인물 이근호와 조예석 등 비석 2기에 대해 단죄문을 설치하기로 의결했다. 단죄문에는 이들이 일제 국권침탈 협력자라고 명시했다. 이근호(1861~1923)는 을사오적 이근택의 형으로 1902년 제5대 전라남도 관찰사 겸 전라남도 재판소 판사를 지내 ‘관찰사이공근호청덕애민비(觀察使李公根澔淸德愛民碑)’가 건립됐으나, 경술국치 이후 일본의 한국 강제 병합에 앞장선 공로가 인정돼 일본 정부로부터 남작 작위를 받았다. 일제 강점하 반민족 진상규명 위원회에서 발간한 ‘친일반민족행위 진상규명 보고서’에 등재된 인물이다. 조예석(1861~?)은 1902년부터 전라남도 관찰부 광양 군수로 부임하면서 ‘행군수조후예석휼민선정비(行郡守趙侯禮錫恤民善政碑)’가 건립됐지만, 경술국치 이후 일본의 한국 강제 병합에 관계한 조선 관리들에게 일본 정부가 수여한 한일병합기념장을 받았다. 2009년 사단법인 민족문제연구소가 편찬한 ‘친일인명사전’에 등재됐다. 광양시 김복덕 문화예술과장은 “이번에 설치된 단죄문에는 해당 인물에 대한 역사적 사실을 정확히 적시해 친일행적을 시민들과 유당공원을 찾는 방문객들에게 널리 알리고 역사적 교훈으로 삼고자 했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im@newsis.com <2020-05-14> 뉴시스  ☞기사원문: 광양시, 유당공원 친일인물 기념비에 단죄문 설치  ※관련기사  ☞연합뉴스: 광양시, 친일인사 이근호·조예석 기념비에 단죄문  ☞아시아경제: 광양시, 친일인물 기념비에 단죄문 유당공원 내 설치  ☞한국시민기자협회: 광양시, 유당공원 내 친일인물 기념비에 단죄문 설치

[팟캐스트] ‘내역사’ 시즌 5 6화: 베트남전 민간인 학살 피해자 첫 국가소송을 제기하다

2020년 5월 14일 214

[바로듣기] [1부] [2부] ☞ (5.12) ‘내역사’ 시즌 5: 6화: “베트남전 당시 퐁니퐁넛에서 벌어진 한국군의 민간인 학살 사건을 다룬 작품들_영화 “기억의 전쟁”과 만화 “붉은돌단풍” ☞ (5.12) ‘내역사’ 시즌 5: 6화: ” 베트남전을 어떻게 기억해야 하나?_4월 21일 베트남 피해자 최초로 한국 정부를 상대로 배상소송을 제기하다” ☞ (5.08) ‘내역사’ 시즌 5: 특별편성 임헌영 소장의 『한국소설,정치를 통매하다』 2편 최인훈 2부 ☞ (5.07) ‘내역사’ 시즌 5: 특별편성 임헌영 소장의 『한국소설,정치를 통매하다』 2편 최인훈 1부 ☞ (5.05) ‘내역사’ 시즌 5: 5화: 소설 『명시』작가 안재성이 쓴 사회주의 독립운동가 김명시의 삶 ☞ (4.28) ‘내역사’ 시즌 5: 4화: 『여행자를 위한 에세이 北』 가수 이지상과 함께 ☞ (4.27) ‘내역사’ 시즌 5: 특별편성 임헌영 소장의 『한국소설,정치를 통매하다』 1편_이호철 ☞ (4.21) ‘내역사’ 시즌 5: 3화: 『압록강은 휴전선 너머 흐른다』강주원 박사와 함께 ☞ (4.14) ‘내역사’ 시즌 5: 2화: ‘『나는 전쟁범죄자입니다』- 푸순의 기적’ 김효순 전 한겨레 기자와 함께 ☞ (4.07) ‘내역사’ 시즌 5: 1화: 『한국 첩보 현대사』”고지훈 연구원과 함께” ☞ (3.31) ‘내역사’ 시즌 5: 프롤로그: 민족문제연구소 상근활동가들과 함께

[연합뉴스] 국가 기관 첫 주최 5·18 특별전 ‘오월 그날이 다시 오면’ 개막

2020년 5월 13일 229

대한민국 역사박물관서 세계기록 유산 5·18 기록물 등 전시 (광주=연합뉴스) 손상원 기자 = 국가 기관이 최초로 주최하는 5·18 민주화운동 기념 특별전이 개막했다. 12일 광주시에 따르면 5·18 40주년 특별전 ‘오월 그날이 다시 오면’ 개막식이 이날 오후 서울 대한민국 역사박물관에서 열렸다. 이용섭 시장, 이소연 국가기록원장, 주진오 대한민국 역사박물관장, 조희연 서울시교육감, 장휘국 광주시교육감, 조광 국사편찬위원회 위원장, 안병욱 한국학 중앙연구원장, 함세웅 민족문제연구소 이사장 등이 참석했다. 특별전은 국가기록원, 대한민국 역사박물관 등 국가 기관과 5·18 민주화운동 기록관, 5·18 기념재단, 전남대 5·18연구소 등 광주 지역 기관이 공동 주최했다. 특별전은 4개 공간에서 ▲ 국가기록원이 소장한 정부 기록물 ▲ 국방부와 광주 동구청이 생산한 상황일지·통행증, 계엄군의 군복·군화·진압봉 ▲ 1980년 제작된 일본 판화가 도미야마 다에코의 판화 ‘광주의 피에타’ ▲ 당시 시민들이 생산한 문서 등을 선보인다. 유네스코 세계기록 유산인 시민들의 일기, 취재 수첩, 성명서 등 실물자료는 그동안 5·18 기록관에서만 전시된 것들로 서울에서는 처음으로 선보인다. 전시는 대한민국 역사박물관 1층과 3층의 기획전시실, 역사 회랑, 역사 마당 등에서 진행되며 무료로 관람할 수 있다. 서울을 시작으로 19일 제주4·3 평화기념관, 27일 5·18 기록관에서도 특별전이 개막한다. 주진오 대한민국 역사박물관장은 “광주를 한 번도 떠난 적 없는 소중한 자료들의 서울 전시를 통해 당시 광주시민의 눈물을 공감함으로써 광주의 역사가 올바르게 자리매김 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sangwon700@yna.co.kr <2020-05-12> 연합뉴스  ☞기사원문: 국가 기관

[팟캐스트] ‘내역사’ 시즌 5 특집: 임헌영 소장의 『한국소설,정치를 통매하다』 2편_최인훈

2020년 5월 12일 833

[바로듣기] [최인훈 1부] [최인훈 2부] ☞ (5.08) ‘내역사’ 시즌 5: 특별편성 임헌영 소장의 『한국소설,정치를 통매하다』 2편 최인훈 2부 ☞ (5.07) ‘내역사’ 시즌 5: 특별편성 임헌영 소장의 『한국소설,정치를 통매하다』 2편 최인훈 1부 ☞ (5.05) ‘내역사’ 시즌 5: 5화: 소설 『명시』작가 안재성이 쓴 사회주의 독립운동가 김명시의 삶 ☞ (4.28) ‘내역사’ 시즌 5: 4화: 『여행자를 위한 에세이 北』 가수 이지상과 함께 ☞ (4.27) ‘내역사’ 시즌 5: 특별편성 임헌영 소장의 『한국소설,정치를 통매하다』 1편_이호철 ☞ (4.21) ‘내역사’ 시즌 5: 3화: 『압록강은 휴전선 너머 흐른다』강주원 박사와 함께 ☞ (4.14) ‘내역사’ 시즌 5: 2화: ‘『나는 전쟁범죄자입니다』- 푸순의 기적’ 김효순 전 한겨레 기자와 함께 ☞ (4.07) ‘내역사’ 시즌 5: 1화: 『한국 첩보 현대사』”고지훈 연구원과 함께” ☞ (3.31) ‘내역사’ 시즌 5: 프롤로그: 민족문제연구소 상근활동가들과 함께 [책소개] 문학평론가이자 민족문제연구소 소장, 임헌영의 평론집 <한국소설, 정치를 통매하다> 해당 도서는 제목과 같이 정치 권력을 ‘몹시 꾸짖는’ 주요 작가와 작품을 소개한다. 각 시대를 대표하는 지성인으로서 작가들은 한국사회의 질곡을 그들의 글 속에 고스란히 녹여냈다. 일제 식민지와 6·25동란, 분단 현실과 군사쿠데타를 거치며 우리 시대 문학은 무엇을 보고 어디에 펜촉을 향하고 있는가 저자는 준엄하게 묻는다. 2편 최인훈 헤겔리언, 한국정치를 통매하다 1960년대 후반기 때부터 그에게 붙여진 헤겔리언이란 사상사적인 상표는 관념의 고가판매용으로 지식인 독자들을 매료시켰다. 그러나 최인훈은 당대의 어느 작가에 뒤지지 않게 민족현실 문제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