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huge collection of 3400+ free website templates, WP themes and more http://jartheme.com/ at the biggest community-driven free web design site.

보도자료

[보도자료] 일본 이와나미서점,『도록 식민지조선에 살다』 출간

2012년 10월 19일 606

  일본 이와나미서점,『도록 식민지조선에 살다』 출간   일본 유수의 출판사인 이와나미서점이 지난 9월 26일 민족문제연구소의 소장자료를 해설한 『도록 식민지조선에 살다』를 출간했다. 이 도록은 2011년 3월 일본 교토의 리츠메이칸(立命館)대학 초청으로 국제평화박물관에서 열린 『거대한 감옥, 식민지조선에 살다』 특별전의 성과에 힘입어 출간된 것이다. 『도록 식민지조선에 살다』에는 ‘한국 민족문제연구소 소장자료에서’라는 부제가 달려 있다. 도록에는 연구소가 2010년 출판한 『거대한 감옥, 식민지에 살다』와 2004년 출판한 『식민지조선과 전쟁미술』에 실려 있는 시각자료들이 수록되었다. 여기에 한국근대사·동아시아관계사 분야의 전문가인 미즈노 나오키 교토대학교 교수, 안자코 유카 리츠메이칸대학교 조교수, 사카이 히로미 오사카대학교 강사, 가츠무라 마코토 리츠메이칸대학교 교수가 일본인을 위한 상세한 해설을 덧붙였다. 일본 연구자들은 연구소와 공동으로 식민지 역사를 배우는 기회가 매우 제한되어 있는 일본 교육현장에서 교육자료로 널리 활용할 수 있도록 이 도록을 기획했다. 연구소가 정책홍보 포스터·엽서·전단지·통지문·교과서·지도·잡지·개인 일기 등 소장한 자료를 선별해 이미지작업을 하고, 일본 연구자들이 해설을 붙이는 작업을 통해 도록이 완성되었다. 도록에 실린 다양한 자료들은 일본이 어떻게 조선을 지배했고, 식민지 조선인들은 어떻게 저항하며 살아갔는지 그 실상을 생생히 전달하고 있다. 대학과 중·고등학교에서 역사교육 부교재나 참고자료로 활용할 수 있도록 식민지화 과정부터 식민지 정책에 대한 개요를 각 장절 첫 부분에 정리했고, 관련연표와 참고문헌도 실었다. 미즈노 나오키 교수는 도록 서장에서 “기존의 문자나 문서자료가 아닌, 시각자료에 의한 식민지 실상에 대한 접근”이라는 이 도록의 장점을 강조하면서, 정치·경제적 측면

[보도자료]유신선포40년 전국순회 공동전시

2012년 9월 27일 1306

<유신선포40년 전국순회 공동전시>   “유신의 추억 그리고 인혁당” 전시개요 기 간 : 2012년 10월 ~ 11월 장 소 : 10월 중 – 대구, 울산, 인천, 서울……….11월 중 – 창원, 진주, 원주, 대전주 최 : 민족문제연구소, 4·9통일평화재단주 관 : 각 지역 시민단체 전시구성 (유신전) 유신으로 가는 길 / 조국근대화의 빛과 그림자 / 학교, 그 잔혹한 풍경 / 총력안보와 감시체제 / 금지의 시대 / 끝나지 않은 유신 패널 40매 (인혁전) “꽃이 되어 바람이 되어” – 8인 열사의 삶과 유품 패널 20매 전시제목 해설 ‘유신의 추억’은 화성연쇄살인사건을 다룬 영화 ‘살인의 추억’에서 패러디해 왔다. 절대 추억일 수 없는 끔찍한 경험이지만, 되풀이하지 않으려면 반드시 기억해야 할 과거라는 점에서 ‘유신’과 ‘연쇄살인’은 공통분모를 가진다. 불법적인 권력을 남용했던 가해자들의 추억은 피해자들에게 악몽이자 트라우마를 의미한다. 그래서 여기서 말하는 ‘추억’은 역설적이고 중의적인 표현이기도 하다. 인혁당은 유신체제의 폭압성과 야만성을 증거하는 상징적 사건이다. 대표적인 공안조작사건으로서 인혁당사건은 국가권력에 의한 ‘사법살인’으로 연결되었다는 측면에서 잊어서는 아니 될 ‘유신의 추억’이라 할 수 있다. 전시순회 일정 전시지역 시기 장소 비고 고양 10/2~3 고양 호수공원 내 ‘미관광장’ 고양평화박람회 부대행사 광주 10/5~28 가톨릭센터 3층 강연 및 토크   인천 10/5~7 부평역 등 울산 10/15~19 울산시내 춘천 10/22~28 춘천시내 서울 10/17~27 시청일대 대구 10/21~27 2·28공원 등 창원 11/1~13 3·15아트센터 진주

[보도자료] 박정희 정권에 빼앗긴 아버지 – 남겨진 아들이 말한다

2012년 9월 24일 510

박정희 정권에 빼앗긴 아버지 – 남겨진 아들이 말한다   1. 귀 사의 발전을 기원합니다. 2. 박정희 독재정권에 맞서 반독재 민주화 운동을 펴다 의문의 주검으로 발견된 장준하 선생의 유골이 최근 참혹한 상흔을 남긴 채 모습을 드러낸 데 이어, 박근혜 새누리당 대선후보의 박정희정권 사법살인 판결 옹호발언으로 ‘인혁당재건위 사건’이 다시 국민들의 관심 위로 떠올랐습니다. 3. 박정희 유신시대에 아버지를 빼앗겨 빨갱이 혹은 간첩의 자식으로 40여년을 살아내야 장호권 씨(장준하 선생 자제), 송철환 씨(‘인혁당재건위’ 사건 송상진 선생 자제), 최광준 씨(최종길 교수 자제)가 유신과 박정희 시대를 말합니다. 오는 26일 오전 10시 프란치스코 회관에서 열리는 대담회 <박정희 정권에 빼앗긴 아버지, 남겨진 아들이 말한다>는 아버지를 잃은 뒤 남겨진 아들의 삶을 통해 민주주의가 얼마나 소중한 가치인지, 앞으로의 과제가 무엇인지에 대해 짚어보는 의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