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족사랑

‘촛불 1년, 다시 부르는 항일의 노래’ 고양과 창원에서 적폐청산 토크 콘서트 열려

723

연구소는 촛불혁명 1년을 맞아 10월 27일부터 ‘촛불 1년, 다시 부르는 항일의 노래’ 전국순회 항일음악 토크콘서트를 진행 중이다. 이 행사는 개관을 5개월 앞둔 식민지역사박물관 건립기금 마련과 항일음악을 널리 알리기 위한 작업의 일환으로 기획되었다. 10월 27일 고양 공연을 시작으로 11월 3일 창원, 11월 9일 대전, 11월 17일 광주로 이어지는 이 공연에는 이재명 시장, 노회찬, 박주민 의원과 김광진 전 의원이 이야기 손님으로 출연한다.

0708

팟캐스트 ‘역적’으로 호흡을 맞춘 박한용 교육홍보실장과 MC노(노기환)의 사회로 진행된 콘서트는 『항일음악 330곡집』을 정리한 고 노동은 교수의 아들 노관우 씨(국립전통예술고 강사)의 항일음악 시연과 이야기 손님의 토크가 어우러져 잊혀진 항일음악을 알리고, 항일음악의 현재적 의미와 2017년 청산해야 할 한국사회 적폐문제를 이야기하는 토크쇼 형식의 공연이다.

10월 27일 고양에서 열린 공연에서는 노관우 씨를 비롯한 연주단이 〈광복군 아리랑〉 〈신흥무관학교 교가〉 등 노래 가사 바꿔 부르기로 만들어진 항일음악과 이상준 작곡 〈깊이생각〉과 한유한 작곡〈압록강행진곡〉 등 창작 항일음악을 들려주며 관객들의 감동을 이끌어냈다. 이어서 친일 음악가의 노래 〈희망의 아침〉(이광수 작사, 홍난파 작곡)과 〈희망의 나라로〉(현제명 작곡)를 영상으로 보여주었고 최근까지 국가 경축일에 친일음악가의 노래인 〈희망의 나라로〉나 〈선구자〉 같은 노래가 연주되었다는 점이 참으로 개탄스럽다고 말했다.

이날 이야기 손님으로 나온 이재명 시장은 ‘우리 시대 적폐 청산의 과제’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며 사회자가 촛불혁명 이후 1년을 어떻게 평가하느냐고 묻자, “촛불을 든 우리 전사들은 이제 일상으로 돌아갔고, 또 문재인 민주정부가 수립돼서 정권 교체를 이뤘다. 아마 인류 역사상 이렇게 깔끔하게 무혈의, 아무런 피해도 없는 혁명적 결과를 만들어낸 건 아마 처음 아닐까 싶다”면서 “저는 우리 촛불혁명의 결과 정권교체를 했지만 이건 하나의 수단이고, 초입이고… 다음 단계 공정한 국가. 미래 희망이 있는 나라 만드는 게 마지막 과제일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11월 3일 창원 공연의 이야기 손님인 노회찬 의원은 ‘우리 시대 적폐 청산의 과제’에 대해 충분히 드러나지 않은 적폐가 민중의 삶에 대한 것이라며 “대한민국은 헌법 앞에 과연 모든 국민이 평등한가”라고 자문하면서 “사회적 약자들이 법정이나 검찰·경찰 앞에서 차별을 강요받고, 비참한 현실을 요구받는 게 제대로 개선되지 않았다. 적폐 청산에 있어 과거 발생한 특정 권력의 일만 아니라 사회적 일상에서 차별받는 것도 바로잡아 가는 게 중요하다.”라고 힘주어 말했다. 또한 노회찬 의원은 식민지역사박물관에 대해서 “일본 야스쿠니 신사 옆에 있는 ‘유슈칸’이란 역사박물관에 가본 적이 있다. 세계지도를 그려놓고 2차 대전 당시 독립된 나라들을 그려놨는데, 인도 등 아시아 나라들이 서양 지배를 받다가 일본 덕분에 독립됐다고 해놨다”라며 “왜곡된 역사적 사실을 바로 잡는다는 의미에서 민족문제연구소가 세우려는 식민지역사박물관은 매우 중요하다”고 말했다.

공연 말미에 이재명 시장과 노회찬 의원은 각각 민족문제연구소가 추진하고 있는 ‘식민지역사박물관 건립운동’을 응원하는 영상 메시지를 남기고 역사관 건립 기금 후원에 범국민적 동참을 호소했다.

앞으로 11월 9일(목) 오후 7시에는 대전기독교연합봉사회관 연봉홀에서 박주민 의원과 함께, 17일(금) 오후 7시 광주가톨릭평생교육원 대건문화관에서 김광진 전 의원과 함께 토크콘서트를 연다.

방은희 교육팀장


NO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