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기사

[연합뉴스] “역사왜곡하는 일본 산업유산정보센터, 공동 기억센터로 바꿔야”

158

한일 전문가, 화상 세미나 열고 대응방안 모색

일본 산업유산정보센터 전시내용 검토 및 대응방안 세미나
(서울=연합뉴스) 천경환 기자 = 동북아역사재단 한일역사문제연구소가 19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동북아역사재단에서 일제강점기 강제징용 역사를 왜곡하는 내용이 담긴 일본의 산업유산정보센터 전시 내용을 검토하는 화상 세미나를 열고 있다. 2020.6.19 kw@yna.co.kr

(서울=연합뉴스) 임동근 기자 = ‘군함도 역사 왜곡’ 논란이 제기된 일본 도쿄의 산업유산정보센터와 관련해 일제강점기 강제노동에 관한 한일 전문가들이 대응 방안을 모색하는 자리를 가졌다.

동북아역사재단 한일역사문제연구소는 19일 서울 미근동 재단 대회의실에서 ‘일본 산업유산정보센터 전시 내용 검토 및 대응 방안 모색’을 주제로 세미나를 개최했다. 이날 세미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일본 측에서는 화상회의 플랫폼인 줌(Zoom)을 통해 참가했다.

김민철 민족문제연구소 책임연구원은 우선 “현재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한일협정으로 (강제노역 문제가) 완전히 해결됐다는 기존 주장에서 한발짝도 물러서지 않고 있으며, 일본 정부와 우익 단체는 국제사회에 강제노동과 민족차별을 부정하는 여론을 지속해서 확산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한일 공동으로 대응 논리를 만들고, 지속적인 국제 여론전을 펼치며, 정보센터의 전시물을 한일 공동으로 만들자고 제안하는 등 ‘역사왜곡센터’를 공동의 기억센터로 바꾸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일본 시민단체인 강제동원진상규명네트워크의 고바야시 히사토모(小林久公) 감사는 정보센터를 운영하는 일반재단법인 ‘산업유산국민회의’에 대해 “일본 정부를 대변해 역사를 왜곡하기 위한 조사를 실행하고 보고서를 작성해온 곳”이라고 지적하고 “‘산업을 지탱한 이름 없는 사람들의 고귀한 문명의 일을 다음 세대에게 계승하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는 설립 취지와 달리 당시 노동자와 이들의 노동 실태를 은폐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현재 산업유산정보센터 센터장은 산업유산국민회의 가토 고코(加藤康子) 전문이사가 맡고 있다.

고바야시 감사는 또 “산업유산의 가치는 구조물뿐만 아니라 그 구조물에서 일한 노동자가 창출한 가치이며, 그 사업장에서 일한 노동자의 성과가 올바르게 평가되어야만 메이지의 산업혁명 유산으로서의 의의가 있다”며 “앞으로 열릴 세계유산위원회를 통해 일본 정부가 정보센터를 제대로 운영하도록 하기 위해 적극적으로 대응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나카타 미쓰노부(中田光信) 강제동원진상규명네트워크 사무국장은 “2018년 제42차 세계유산위원회는 ‘관계자와의 대화를 계속할 것을 촉구한다’고 권고했지만, 일본 정부는 전문가나 시민단체와의 대화 없이 세계유산위원회의 권고도 무시한 채 정보센터의 설치를 강행했다”고 비판했다.

산업유산정보센터는 도쿄도(東京都) 신주쿠(新宿)구 소재 총무성 제2청사 별관 1층에 1천78㎡ 크기로 자리 잡고 있다. 전시장은 2015년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된 산업유산 23개소 소개, 일본 산업발전의 역사, 강제노역 피해를 왜곡하고 부정하는 자료를 전시하는 자료실로 구성돼 있다. 당초 3월 31일 개관했으나 코로나19 확산 영향으로 지난 15일 일반에 공개됐다.

dklim@yna.co.kr

<2020-06-19> 연합뉴스 

☞기사원문: “역사왜곡하는 일본 산업유산정보센터, 공동 기억센터로 바꿔야”


NO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