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기사

[경향신문] ‘친일 논란’ 광양시 ‘시민의 노래’ 언제 폐지하나?

172
▲ 작사·작곡자의 ‘친일행적’이 드러나면서 폐지논란이 거세게 일고 있는 광양시 ‘시민의 노래’ . │광양시 제공

전남 광양시가 ‘친일 논란’이 일고 있는 ‘시민의 노래’를 당분간 부르지 않기로 했다.

광양시는 7일 “연말로 예정된 ‘시민의 노래’ 폐지 여부를 묻는 여론조사 때까지 공식석상에서 이를 제창하지 않기로 했다”면서 “지난달 16일 실·국장이 참여하는 시정조정위원회에서 이 같은 결정을 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광양시는 8일 열리는 시승격 30주년 기념 광양시민의 날 행사에서 ‘시민의 노래’를 부르지 않기로 했다.

‘시민의 노래’는 1989년 시인 서정주가 노랫말을 짓고, 김동진이 작곡했다. 이 노래는 1995년 동광양시와 광양군이 통합하면서 노랫말 가운데 ‘동광양’을 ‘큰광양’으로 바꿔 불러오고 있다.

서정주는 친일 작품 11편을 남긴 것으로 조사돼 친일반민족진상규명위원회가 펴낸 ‘보고서 1006인 명단’에 올랐고, 작곡가 김동진도 일제 침략을 찬양하는 노래를 만든 행적이 확인되면서 2006년 민족문제연구소가 펴낸 ‘친일인명사전’에 든 인물이다.

광양시의 ‘시민의 노래’ 제창 일시 중단은 너무 소극적인 조치라는 평가가 나온다. ‘3·1 독립운동 100주년’을 맞아 각계에서 친일 청산작업을 활발히 펴고 있는 것과 비교된다는 것이다. 더구나 광양시는 ‘시민의 노래’ 폐지를 위해서는 읍·면·동 의견 모으기, 시민 대상 설문조사, 시민공청회 등 다단계 절차가 필요하다는 입장을 밝히면서 ‘눈치보기 행정’이라는 비판도 부르고 있다.

광양시 관계자는 “폐지 여부는 시민 의견을 모아봐야 최종 결정을 하게 될 수 있을 것”이라며 “일부에서는 ‘시민의 노래’의 작품성 등을 높게 보는 평가도 있다”고 말했다.

광양시의회도 지난달 24일 ‘시민의 노래’ 존치 여부에 대한 시의원 간담회를 열었으나 광양시의 입장을 따르는 것으로 정리했다.

광양시의회 ㄱ의원은 “두 인물에 대한 친일 시비가 수십년 전부터 일어왔고, 특히 올 들어 3·1운동 100주년, 일본의 경제침략 등 일련의 상황을 감안해볼 때 더욱 적극적으로 친일청산 작업에 동참해야 했다는 아쉬움이 남는다”고 밝혔다.

민족문제연구소 광주지부 관계자는 “대표적인 문화계 친일인사들이 짓고 만든 광양시 ‘시민의 노래’는 이미 역사 속에 묻어놨어야 마땅했다”면서 “다른 지자체보다 친일 잔재 청산에 대한 문제의식이 부족한 것처럼 보인다”고 말했다.

<2019-10-08> 경향신문

☞기사원문: ‘친일 논란’ 광양시 ‘시민의 노래’ 언제 폐지하나? 

※관련기사 

☞세계일보: 친일 논란’ 시민의 노래 제창 중지… 광양시, 공적비 정비도 

☞광주일보: 광양시, 친일 논란 시민의 노래·공적비 정비 

☞뉴스1: 친일논란 광양시민의 노래 ‘제창 중지’ 결정


NO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