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 게시판

세상일

94

世事(세사)

 

世事無干涉(세사무간섭)

幽居十二年(유거십이년)

誰知花鳥界(수지화조계)

不覺詠三千(불각영삼천)

 

세상일

 

세상일 따위 간섭하지 아니한 채

숨어서 산 세월도 어느덧 十二年

꽃과 새의 세계일랑 뉘라서 알랴

나도 몰래 三千首의 詩를 읊었네.

 

<時調로 改譯>

 

世事 간섭 않은 채 숨어 산 지 十二年

꽃과 새의 세계를 그 뉘 알 수 있으랴

어느새 나도 모르게 三千首를 읊었네.

 

*世事:  세상에서  일어나는  온갖  일.  세상사(世上事).  세상일  *干涉: 직접 관계가

없는 남의 일에 부당하게 참견함 *幽居: 속세를 떠나 외딴곳에서 삶. 그런 거처.

유처(幽處) *花鳥: 꽃과 새를 함께 이르는 말 *不覺: 깨닫거나 생각하지 못함.

 

<2019.8.15, 이우식 지음>


NO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