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기사

친일행적 김동진 작곡한 시가 사용 중단…경기 여주, 포천, 안산시 중단

364
0307-3

▲ 안산시는 3.1운동 100주년을 맞아 대형 태극기를 청사에 내걸었다. 안산시 제공

경기지역 일부 기초자치단체들이 시를 대표하는 ‘시가(巿歌)’ 사용 중단을 선언하고 나섰다. 이들 시가는 친일인명부에 등록된 김동진씨가 모두 작곡한 것으로 3.1운동 100주년을 맞아 역사를 바로 세우자는 의미에서 추진된 것으로 알려졌다.

경기 안산시는 시가인 ‘안산시민의 노래’를 사용중단하기로 했다고 7일 밝혔다. 3.1운동 및 임시정부 100주년을 맞아 국권회복을 위해 헌신한 애국지사들의 정신을 이어받고 일제의 잔재를 청산하기 위해서다.

‘안산시민의 노래’ 작곡자는 김동진씨로 1930~40년대 만주작곡연구회 회원으로 가입·활동하면서 일제의 침략전쟁을 옹호하고, 일본의 대동아공영 건설을 찬양하는 ‘건국 10주년 경축고’ 등을 작곡한 바 있다. 이같은 사실이 확인돼 민족문제연구소가 1989년 개정 발간한 친일인명사전에 공식 등재됐다.

이 노래는 1989년 10월 안산시가 시(巿)로 승격한 것을 기념하기 위해 제정한 곡으로 당시 김씨가 직접 작곡했다고 한다. 시는 작사가는 친일행적이 없는 만큼 가사는 그대로 곡만 바꿀지, 가사와 곡 모두 바꿀지 등에 대해 검토하고 있다.

0307-4

▲ 친일파 작곡가인 김동진씨가 작곡한 ‘안산시민의 노래’ 악보. 안신시 홈페이지 캡처

앞서 지난달 28일 여주시와 포천시가 시가인 ‘여주의 노래’, ‘포천시민의 노래’ 사용을 각각 중단한 바 있다. 이들 곡 역시 김씨가 작곡한 것이다.

경기도내에서는 이들 3곳 외에 △의정부(의정부시 시가) △동두천(동두천시민의 노래) △고양(고양시의 노래) △오산(시민의 노래) △안양(안양시민의 노래) 등 5곳이 더 있다.

윤화섭 안산시장은 “올해는 3.1운동과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는 뜿깊은 해”라며 “역사 바로 세우기 사업의 일환으로 시가 사용을 중단하고 우리 시의 자랑과 비전을 담은 새로운 노래를 제정해 친일잔재 청산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임명수 기자 sol@hankookilbo.com

<2019-03-07> 한국일보

☞기사원문: 친일행적 김동진 작곡한 시가 사용 중단…경기 여주, 포천, 안산시 중단

※관련기사 

☞한겨레: 여주·고양·안산, ‘친일논란’ 김동진 작곡 시가 사용 중단 

☞연합뉴스: 안산시, 친일인명 등재 김동진 작곡 시가 사용중단 

☞오마이뉴스: 안산시, 친일 인사 작곡’안산시민의 노래’사용 중단 

☞동포투데이: 안산시, 친일파 작곡 ‘안산시민의 노래’ 사용중단 결정 

☞서울뉴스통신: [뒤늦은 독립] 안산시, ‘안산시민의 노래’사용중단 결정


NO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