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기사

부산 학교 곳곳 친일잔재 청산 나선다

222

‘친일작곡가 교가’, ‘일제 용어·문화’.. 시민사회·부산교육청 “바로 잡자” 한목소리

0305-1

▲ 친일 잔재 청산에 나선 부산시민사회, 부산시 교육청. 자료사진 ⓒ민중의소리 김보성기자

3·1운동과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아 부산지역 시민사회와 시교육청이 각 학교에 남아 있는 친일 잔재 청산운동에 나선다.

부산지역 교육단체 등으로 꾸려진 부산교육희망네트워크(이하 교육희망넷)는 4일 “교육, 시민사회와 함께 학교에 남아있는 친일 잔재를 청산하는 운동을 전개하겠다”고 밝혔다. 교육희망넷은 “100년 전 일제에 항거해 독립만세를 목청껏 외쳤지만 오늘날의 현실은 어떠하냐”며 “일본은 여전히 군국주의 야욕을 불태우고, 우리 안의 친일 잔재는 제대로 청산되지 못했다”고 주장했다.

특히 배움터인 학교에서 친일 잔재 청산은 무엇보다 시급한 역사적 과제라고 강조했다. 3·1운동의 정신을 강조하면서 일제 강점기 친일 작곡가의 노래를 아직도 부르게 하거나, 아무렇지도 않게 일본식 용어를 그대로 쓰게 하는 것은 맞지 않다는 지적이다.

김선양 부산교육희망넷 집행위원장은 “어떤 고등학교에선 친일 작곡가의 교가가 계속 불리고, 심지어 일본인 교장을 사진을 전시놓고 있는 초등학교까지 있다”면서 “이 외에 학교 현장에서 일제식 용어가 아무렇지도 않게 사용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학생들이 일상생활 속 친일 잔재에 노출되어 있는 현실은 그대로 둔 채, 몇 가지 이벤트 행사로 항일의 역사적 의미를 바로 세우는 데는 한계가 분명하다”고 꼬집었다.

이어 “이제라도 학부모와 교사, 교육청이 힘을 모아서 적극적인 행동에 나서야 한다”면서 시 교육청에 ▲친일 잔재 청산 TF 구성 ▲각 학교별 전수조사 ▲4월 임시정부 수립일 등에 계기교육 등을 제안했다. 교육희망넷은 이날 이같은 내용의 성명서를 교육청에 전달하고, 간담회를 가질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런 가운데 시 교육청도 이에 호응하는 계획을 발표해 눈길을 끌었다. 부산시 교육청은 3일 “학교에 남아있는 유·무형의 일제강점기 잔재를 청산하는 등 새로운 미래 100년을 위한 학교문화 바로세우기 운동을 펼친다”고 밝혔다.

우선 시 교육청은 전문가로 구성한 ‘학교 속 일제 잔재 청산지원팀’을 꾸리는 등 행정적 지원을 본격화 한다. 또 학생, 교사, 학부모, 시민들이 학교 속 일제 잔재 청산을 위한 자료수집과 공론화에 적극 참여할 수 있도록 홈페이지에 ‘학교 속 일제잔재 청산 참여마당’ 코너를 설치, 운영한다. 이밖에 올바른 역사관을 위한 친일인명사전 각 학교 보급, 임시정부수립일·경술국치일·부산항일학생의날 등 계기교육자료 개발·지원 등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유·초·중·고등학교별 교사로 꾸려진 ‘일제 잔재 청산 교사연구회’도 운영한다. 연구회는 일제 잔재 조사와 고증을 거쳐 청산작업 활동을 지원한다.

<2019-03-05> 민중의소리 

☞기사원문: 부산 학교 곳곳 친일잔재 청산 나선다 

※관련기사 

☞노컷뉴스: ‘친일 인사 동상이 학교에?’ 학교 현장 친일 잔재 청산 나선다 

☞아시아투데이: 부산시교육청, 일제잔재 청산운동 펼친다 

☞부산일보: 자녀와 함께 되새기는 3·1 운동 100년 큰 뜻 

☞굿데일리: 부산교육청, ‘학교 속의 일제잔재 청산 나서’


NO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