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huge collection of 3400+ free website templates, WP themes and more http://jartheme.com/ at the biggest community-driven free web design site.

알림

장한수 회원 도시락전문업체 이사로 취임

2010년 3월 3일 391

천안에서 오랫동안 시민사회단체 활동을 해 온 장한수 회원이 최근 도시락 전문 업체 이사로 자리를 옮겼다. 영등포시장역 부근에 위치한 수도시락 영등포점(www.su4124.kr). 장한수 회원 011-336-2055.

경기동부지부 정기모임 개최

2010년 3월 3일 281

경기동부지부(지부장 김하욱)는 2009년 9월 25일 오후 7시 성남 동북아연구소에서 정기모임을 가졌다. 이날 모임에는 ‘평화와통일을여는사람들’ 오혜란 평화군축팀장을 초청해 ‘한반도 정세와 작통권 환수의 문제점, 평화협정 체결의 의미’를 주제로 한 강의를 청취했다.

히로시마대학 일본사 박사과정 이수중인 이용철 회원 연구소 방문

2010년 3월 3일 326

히로시마대학에서 일본사 전공으로 박사과정에 있는 이용철 회원이 2009년 9월 23일 연구소를 방문했다. 연말에 결혼 계획도 잡혀 있다고 한다.

노기 카오리 전 연구소 연구원 결혼

2010년 3월 3일 773

노기 카오리 전 연구소 연구원이 9월 23일 이정훈 군과 남산 한국의집 전통혼례장에서 결혼식을 올렸다. 결혼식에는 이희자 태평양전쟁피해자보상추진협의회 대표, 이성순 한국정신대연구소 소장을 비롯해 여러 연구소 상근자들이 참석해 축하해 주었다.

손영태 경기중부지부 감사, 통합공무원노조 탄생 소회 밝혀

2010년 3월 3일 316

전국공무원노조, 전국민주공무원노조, 법원공무원노조는 2009년 9월 21일부터 22일까지 진행된 통합과 상급단체 찬반 투표에서 각각 압도적인 찬성을 얻어 통합 공무원 노조로 새 출발하면서 민주노총을 상급단체로 선택했다. 연구소 경기중부지부 감사이기도 한 손영태 전국공무원노조위원장은(사진 왼쪽) “통합 공무원노조의 민주노총 가입 가결은 MB정부의 반노동정책, 노동계 탄압이 가져온 결과”라며 “반드시 통합공무원노조가 이번 미디어법 날치기 통과, 반노동정책 등 이명박 정부의 잘못된 정책을 심판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정배 회원 ‘이씨엔 조경개발’ 개업

2010년 3월 3일 407

경기북부지부 이정배 회원이 2009년 9월 20일 조경업체인 ‘이씨엔 조경개발’ 개업했다. 주소는 포천시 동교동 542-7(동교동사거리). 사업의 번창을 기원한다.

경기북부지부 회원들 지부 고문 김정육 회원 자택 방문

2010년 3월 3일 330

경기북부지부(지부장 김영훈) 회원들이 2009년 9월 19일 지부 고문인 김정육 회원(김상덕 반민특위 위원장 아들) 자택을 방문했다. 지난 7월 11일부터 19일까지 임시정부 요인들의 유적지를 답사한 이야기를 듣는 자리였다. 김정육 회원은 자신의 어머니와 함께 임정 요인들과 그 가족들이 안장된 공동묘지가 현재 개발로 인하여 사라져버린 장소를 확인하고는 회한의 눈물을 흘렸다고 한다. 사라져 가는 항일 유적지 보존 대책이 절실하다.

제주지부 항일과 친일 캐리처처 전시회 개최

2010년 3월 3일 296

제주지부(지부장 양상호)는 2009년 9월 19일과 20일 양일간 제주시청 구내 어울림마당에서 항일과 친일 캐리커처 전시회를 진행했다(사진). 넓은 제주도 전역을 오가며 소수의 인원으로 전시회를 진행하는 회원들의 노고가 크다.

춘천지역 회원 지역 모임 갖고 친목 다져

2010년 3월 3일 337

9월 16일 춘천시 온의동 온고당가든에서 춘천지역 회원 모임을 가졌다. 현재 춘천지역에는 다른 지역에 비해 상대적으로 적은 약 20여 명의 회원들이 있으나 앞으로 꾸준히 모임을 갖고 조직을 다지기로 했다.

경북북부지부 대한광복단기념사업회와 공동모임 가져

2010년 3월 3일 337

경북북부지부(지부장 박태서)는 2009년 9월 13일 오전 10시부터 저녁 무렵까지 소백산 순흥 단밭골에서 대한광복단기념사업회 회원과 공동 모임을 가졌다(사진). 이번 모임은 회원들의 친목을 다지는 자리였으며, 회원 16명이 참석하여 손수 만든 음식을 먹으며, 담소를 나누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