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명논평

[성명] 홈페이지 해킹에 대한 민족문제연구소의 입장

70253


<성명>

홈페이지 해킹에 대한 민족문제연구소의 입장

 

극우수구세력의 망동을 규탄한다   

5월 11일
야밤에 저질러진 민족문제연구소 홈페이지 해킹은 지금 한국사회가 처한 비정상적 상황의 한 단면을 잘 드러내준다.

박근혜 정권이
들어서자 극우세력들은 마치 자신들이 권력을 모두 장악한 양 거침없이 횡포를 부리고 있다. 견해를 달리하는 다른 모든 이들을 무작정 친노 종북
빨갱이로 몰아대는  행태를 지켜보노라면 지금이 이승만 시대인지 유신독재 시대인지 헷갈리지 않을 수 없게 된다.

고삐 풀린
망아지마냥 극우세력의 행악은 나날이 강도를 더해가고 있다. 그들에게 민족이니 민주주의 인권 도덕은 가치판단의 기준에 들어있지 않다. 이승만
박정희에 대한 맹목적인 추종과 냉전논리만을 유일한 잣대로 삼고 있는 것이다.

연구소는
<친일인명사전> 편찬을 시작한 이래 끊임없는 압박에 시달리면서도 인내심을 발휘해왔다. 그렇지만 최근의 폭력적인 공격은 이제 그 한계를
넘어서고 있다. 이승만 박정희를 다룬 역사다큐 ‘백년전쟁’이 350만뷰에 이르는 폭발적인 호응을 받은 뒤, 욕설은 물론 방화와 폭파를 위협하는
위험한 양상까지 보이고 있는 것이다.

게다가
종편방송이나 극우 인터넷사이트들은 근거 없는 허위사실들을 무책임하게 유포시키면서 연구소를 말살하라고 선동하고 있다. 심지어 상식 밖의 내용으로
연구소 대표를 음해하고 생업마저 없애려하고 있어 그 잔인성에 충격을 받지 않을 수 없다.

연구소는
인터넷 공간의 자유로운 활동을 최대한 존중하고자 하는 입장을 유지해왔다. 그러나 이제 회원정보를 해킹하여 연구소나 구성원에게 치명적인 해악을
끼친 이상 법적 대응은 불가피해졌다.

연구소는
경찰청 사이버수사대의 수사를 지켜볼 것이다. 국가권력이 이런 불법적인 행태를 바로잡지 못하면 대한민국은 더 이상 법치국가가 아니다. 극우세력들도
폭력과 반칙에 기대는 고질적인 악습을 버리고 최소한의 금도를 지키기를 촉구한다. 그렇지 않을 경우 연구소는 모든 수단을 동원해 단호히 이를
응징할 것이다.

조화로운
사회는 다양성을 존중하고 다름을 인정하는 관용에서부터 시작된다. 지금이라도 늦지 않았다. 제발 비이성적이고 시대착오적인 파시즘적 행태를
그만두고, 민주공화국의 헌법정신을 지키고 발전시키는 대열에 함께하기를 권고한다.

 

2013. 5. 12.

민족문제연구소

 

 

<안내>

회원 여러분.
쉬고 계시는 주말에 연구소 홈페이지 해킹 소식을 듣고 많이 놀라셨을 것 같습니다. 해킹과 관련된 문의가 많아 다시 한 번 안내 말씀드립니다.

5월 11일
오후 11시경 민족문제연구소 홈페이지가 해킹 당했습니다. 극우수구세력의 선전 사이트인 일간베스트 소속 회원에 의해 저질러진 것으로 추정하고
있으며, 912명의 민족문제연구소 회원 ID와 비밀번호가 20분간 일간베스트 정치게시판에 노출되었습니다. 다만 이름, 주민번호, 연락처 등
개인정보는 여기에 포함되지 않았습니다.

제보를 받은
연구소 사무국은 11시 40분 경찰청 사이버수사대에 수사를 의뢰하는 동시에 연구소 홈페이지 로그인을 잠정 차단하는 비상조치를
취했습니다.

앞으로 혹시
발생할지 모를  2차 피해를 방지하기 위해, 연구소  ID와 비밀번호를 다른 곳에도 동일하게 사용하고 계실 경우 비밀번호를 변경해주시기를
요청드립니다. 우선 E-mail의 패스워드부터 바꾸시기를 권유드립니다.

번거롭게
해드리고 심려를 끼쳐 죄송합니다. 조속히 복구하여 정상화하고, 보안을 더욱 강화하겠습니다. 고맙습니다.

 

2013. 5. 12.

민족문제연구소 기록정보팀


NO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