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강제동원 피해자 일본 증언집회 기자간담회

1357








간담회 자료집 내려받기


1. 대회명 : 한국·조선 유족과 함께 – 유골문제 해결로 증언집회


2. 목적


경술국치 100년을 맞아 일제강점하 강제동원 피해자 유족들의 증언을 통해 강제동원 피해의 지속성을 일본사회에 알림

특히 자료가 없어 피해의 진상을 규명하는데 어려움을 겪는 유족들이 중심이 되어 증언함으로써 일본 정부에 관련 자료의 전면 공개를 촉구하고 정치권과 사회에 법적·제도적 지원을 촉구


3. 공동주최


태평양전쟁피해자보상추진협의회(한국)
‘한국·조선의 유족과 함께’ 전국연락회(일본)


4. 참가자와 일정


◎ 방일하는 사람
태평양전쟁피해자보상추진협의회 공동대표 이희자, 장완익
태평양전쟁피해자보상추진협의회 실무간사 송경섭
유족 강종호, 김금순, 김용자, 남양강, 남영주, 박진부, 최낙훈


◎ 일 정
10월 7일(목)
일본 도쿄 도착 후 국회의사당 원내집회 (15시~17시)
장소 : 중의원 제2의원회관 다목적회의실(이시게 에이코(石毛えい子) 의원 등 참석)
15:00 개회
15:10 국회의원 및 태평양전쟁피해자보상추진협의회 공동대표 인사
15:30 유골문제 보고
15:50 방일 유족 증언


10월 8일(금) : 일본 후생성 및 우정성에 일제강제동원 피해자 명부 전면 공개 및 유골봉환을 요구하는 항의방문

10월 9일(토) : 일본 각지의 증언집회를 위해 참가자 이동

10월 10일~11일(일~월) : 도쿄, 홋카이도, 오사카, 교토에서 동시 집회

10월12일(화) ; 각지에서 귀국


5. 장완익 공동대표 발언 요지

1. 한일유골협의를 통하여 일정한 성과가 있었으나 종교단체나 납골당 등의 신고에만 의존한 한계가 있습니다. 일본 정부가 앞으로 좀 더 적극적으로 유골의 발굴과 조사에 힘을 기울일 필요가 있습니다.

특히 노무자 출신 사망자 유골에 대한 조사와 봉환에 있어서는 관련 일본 기업의 협조도 꼭 필요합니다.

또한 한국과 일본의 민간 차원의 유골 봉환 사업에 대하여도 일본 정부가  협조하고 적극 지원하여야 합니다.

2. 일본 정부는 강제동원 피해자와 관련한 모든 자료(화장인허가증명서, 공탁금 명부, 유우죠은행에서 관리하고 있는 외지우편저금 마이크로필름 등과 한일 청구권 협정 관련 자료 포함)를 공개하여야 합니다. 관련된 일본 기업도 피해 관련 자료를 공개하는데 앞장서야 합니다.

3. 일본 정부와 일본 기업을 상대로 피해자와 유족이 제기한 많은 소송 사건이 있음에도 실제로 사법 절차를 통한 피해 구제는 거의 불가능한 상태입니다. 그러므로 군인 군속과 노무자의 피해 상황에 대한 조사와 보상을 위한 법률을 조속히 제정하여야 할 것입니다.


NO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