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족사랑

식민지역사박물관, 효창원 답사 소감문

40

[후원회원 마당]

식민지역사박물관,
효창원 답사 소감문

정수연 후원회원

우선 박물관 1층의 강제동원 특별전 연장전시에 대한 특별한 해설에 대해 매우 감사하게 생각합니다. 일본의 군함도 산업유산 등재라는 몰염치와 기만성에 맞서 외롭게, 그러나 꿋꿋이 애써주시는 연구소와 박물관이 자랑스럽습니다. 강제동원, 강제노동의 진실과 역사를 알려야 한다는 것을 전제로 한 등재결정을 일궈내신 과정의 이야기가 큰 감동이었습니다.

상설 전시 유물에 관한 해설도 일제 시기, 특히 전시 총동원 체제하 조선인의 삶이 어떠했을 지에 대해 참 많이 이해시켜 주셨습니다. 학생, 일반인까지 동원된 군 위문품이었던 천인침 복대, 주술적인 조끼와 당시의 사람들과 서울 일대가 찍혀있는 흑백사진들이 기억에 남습니다.

그리고 잘 모르던 효창원이 해방 전후로 나라의 운명과 함께 하듯 그 역사성과 의미에 있어 변질, 왜곡의 과정을 거쳐서 여전히 과제를 남기며 오늘에 이르고 있는 대단히 중요한 장소라는 것도 배우게 되었습니다. 효창운동장, 원효로의 명칭과 그 일대에 관한 이야기, 무엇보다 삼의사, 임정요인, 그들의 후손 이야기가 아주 흥미롭고도 의미 깊었습니다. 모르는 것이 많은 만큼 더 알고 싶고 더 공부하고 싶게 해 주신 시간이었습니다. 

코로나로 인한 모두의 힘겨운 대면활동 자제 시기 끝에 반갑고도 뜻깊은 답사와 공부의 기회를 만들어 주신 식민지역사박물관에 깊이 감사드립니다. 개관 이후 바쁘다는 핑계로 관람과 공부를 미루다가 이제야 예전에 미처 모르던 소중함을 느끼며 방문하게 돼 고맙기 그지없습니다. 

더위에도 반갑게 맞이하고 진행해 주신 국세현 선생님, 너무나 생생하고 재미있게 현장강의를 해주신 방학진 기획실장님, 대단히 고맙습니다.


NO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