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족사랑

잊혀진 ‘뭉우리돌’을 찾아 나선

111

[인터뷰]

잊혀진 ‘뭉우리돌’을 찾아 나선

-김동우 작가

인터뷰 : 방학진 기획실장
정리 : 김혜영 선임연구원

‘뭉우리돌’의 사전적 의미는 ‘모난 데가 없이 둥글둥글하게 생긴 큼지막한 돌’이다. <백범일지>에서 차용한 이 단어는 독립운동 정신을 상징한다. 일제강점기 서대문형무소에 투옥된 김구 선생은 일본 순사가 “지주가 전답의 뭉우리돌을 골라내는 것은 당연한 일이 아니냐!”며 자신을 협박하자 이 말을 오히려 영광으로 여기며 “오냐, 나는 죽어도 뭉우리돌 정신을 품고 죽겠고, 살아도 뭉우리돌의 책무를 다하리라”라고 답했다. 
올곧은 일에 생을 바치고자 했던 뭉우리돌들, 전 세계 곳곳에 굳건히 박혀 대한 독립을 일궈낸 뭉우리돌의 역사. 독립기념관 자료를 샅샅이 뒤져 주소 한 줄, 사진 한 장으로만 남은 국외독립운동사적지를 찾아다니며 사라져가는 역사의 현장과 그곳에 살고 있는 독립운동가 후손을 사진과 글로 남긴 김동우 작가를 만나보았다.
김동우 작가는 신문방송학을 전공한 뒤 신문사 기자로 일했으며 세계 60 여개국을 여행했다. 중국, 인도, 멕시코 등 10 여개국의 우리 독립운동 사적지 200여 곳을 직접 방문, 카메라로 기록해 2019년 사진집 <뭉우리돌을 찾아서>를 출간했다. 그 후 독립운동사적지와 그곳에 사는 후손을 찍은 사진을 전시하는 개인전과 단체전을 여러 차례 개최했다. 지난 5월 18일부터 강북구의 근현대사기념관에서 쿠바 한인 이주 100주년 기념 특별 사진전 ‘기억, 잃어버린 역사의 흔적을 찾아서’를 열고 있으며, 최근 인도 멕시코 쿠바 미국의 우리 독립운동 유적지를 다룬 <뭉우리돌의 바다>를 펴냈다.

● 근현대사기념관에서 전시 중인 ‘기억, 잃어버린 역사의 흔적을 찾아서’의 포스터와 도록, 이번 <뭉우리돌의 바다> 표지가 모두 같은 사진이다. 이 사진을 특별하게 생각하는 건가?

● 근현대사기념관 전시 기획이 쿠바 한인 이주 100주년이다. <뭉우리돌의 바다>도 멕시코와 쿠바를 핵심 지역으로 다루고 있다. 그렇기 때문에 멕시코와 쿠바 이주 한인을 상징하는 애니깽 사진을 표지로 사용했다. 책이나 전시 주제와 일맥상통하는 사진이라 생각한다. 책의 제목도 그래서 ‘뭉우리돌의 바다’이다. 태평양을 건너간 사람들의 이야기이기 때문이다. 미국도 태평양을 건너가야 하고 멕시코와 쿠바도 그렇다. 표지를 정할 때 출판사에서 제가 찍은 바다 사진으로도 시안을 만들었는데, 바다가 들어간 사진은 너무 직접적이어서 애니깽 사진으로 했다. 애니깽이 모든 걸 상징하기도 하고.

● 이 책을 쓰게 된 이유는 무엇인가? 전작 <뭉우리돌을 찾아서>와 제목도 비슷해서 사진집인 줄 알았는데 아니더라.

● 몰랐던 역사, 학교에서 가르쳐주지 않는 교과서 밖 이야기들을 전달하고 싶었다. 실제로 독립운동가 후손 분이 해주셨던 말씀들은 그 어디에도 없는 이야기다. 사진을 가지고 역사를 기록하는 데는 한계가 있다. 사진이 만능은 아니다. 제가 없어도, 제 설명이 없어도 사진 한 장 한 장이 가지고 있는 함의를 충분히 이 책 한 권으로 소화시킬 수 있도록 만들었다. 저는 학생들과 국군장병들이 많이 읽었으면 좋겠다. 국군장병들이 읽으면 나라를 지키는 그 시간들이 헛되지 않다고 느낄 것 같다. 자긍심도 생기고.

● 국외 독립운동 사적지를 찾아가 사진으로 기록하게 된 특별한 계기가 있었나?

● 독립운동만을 위한 결정은 아니었다. 그간 세계 일주를 다녀왔고 다녀온 국가는 60개국 정도였다. 그러다가 2017년 인도 마날리를 여행하다가 결정적 계기를 만났다. 여행 중에 불현듯 친분이 두터운 PD님이 “홍범도 장군 묘역이 카자흐스탄에 있다”는 말씀을 해주신 기억이 났다. 그래서 인도에는 독립운동 사적지가 뭐가 있나 찾아봤더니 레드 포트(Red Fort)가 광복군 훈련지로 나오는 거다. 레드 포트는 인도 무굴제국의 왕도 건축물이다. 흔히 독립운동의 사적지라고 하면 상하이나 만주, 미주만 생각하는데 광복군이 인도까지 왔었다니 그 경위가 궁금했다. 그래서 마날리에서 라다크로, 다시 델리로 진입해 레드 포트에 갔고 현장을 카메라로 담았다. 지금까지 찍었던 세계 일주 사진과 전혀 느낌이 달랐다. 여정 중에 계속 고민을 이어갔던 중, 국외 독립운동사의 지역을 담아낸 분은 많은데, 하나의 궤로 엮어 본 사진작가는 없다는 것을 깨달았다. 과연 내가 이걸 해낼 수 있을까를 고민했다. 결국 ‘아무도 찾지 않는 사적지에 가서 그분들께 인사를 올리고 이를 기록하는 건 남들이 몰라주더라도 충분히 의미 있는 작업이다’라고 결론짓고 이 작업에 뛰어들게 되었다.

● 오래전의 국외 사적지에서 사진 촬영을 하는데 어려움이 많지 않았나?

● 집요한 시선으로 100년 전의 감정을 잡아내야 하는 어려움이 있었다. 출발 전엔 어떤 사건이 있었는지를 공부하고 지도를 펴 샅샅이 살피지만 막상 가보면 아무것도 없는 경우가 대부분이었다. 글로 쓴다면 스토리를 담아내겠는데 저는 사진 한 장으로 얘기해야 하니까. 그러다 보니 ‘잘하고 있는 건가. 내가 현장을 제대로 해석하고 있는 게 맞는건가’ 하고 계속 생각했다.

● 사실 사진만 보면 무슨 사진인지 알기가 쉽지 않은데, 작가님 사진전을 갔을 때 설명을 들으니 확실히 느낌이 더 와닿더라. 그렇더라도 사진을 찍으면서 느꼈던 감정과 역사적 사실 등을 전달하기 위해 글을 쓰는 게 쉬운 작업은 아니었을 것 같다. 책을 쓰면서 중요하게 생각한 포인트는 무엇인가?

● 무엇보다 중요하게 생각했던 점은 역사적 사실에 근거해야 한다는 점이었다. 거기에 여행의 여정을 붙이고 사진가로서의 고뇌도 담고 싶었다. 이 세 가지를 놓고 자연스럽게 물 흘러가듯 쓰고 싶었다. 읽다보면 여행기인 것 같기도 하고 소회도 담겨 있기도 하고 그런데 거기 중간 중간에는 제가 논문을 조사하고 단행본을 뒤져가면서 발췌한 내용들을 다 녹여내서 쓰려고 노력했다. 이 책은 한 권으로 끝나지 않는다. 다음 편은 러시아와 중앙아시아, 그 다음 편은 중국을 중심으로 쓰려고 계획하고 있다. 현장 하나하나를 공부하면서 촬영했지만, 조금 더 자세히 들여다보니 사적지 한 곳 한 곳마다 훨씬 깊고 다양한 이야기들이 맞물려 있었다. 이미지로 다 보여드리지 못한 숨겨진 이야기들을 쉽게 녹여내 완결시키고 싶은 욕심이 있다.

● 시리즈면 다음 편 제목은 무엇인가?

● 아직 확정된 것은 아니지만 러시아·중앙아시아 편은 뭉우리돌의 들녘, 중국 편은 뭉우리돌의 대륙으로 생각하고 있다. 뭉우리돌이 들어가는 제목은 유지하면서 바다, 들녘, 대륙으로 하려고 한다.

● 뭉우리돌이라는 단어를 쓴 이유가 있나?

● 제목을 정할 때 무척 고심했다. 사실 사진집 <뭉우리돌을 찾아서>와 출판사도 다르고 해서 조심스러운 부분이 있었다. 전 출판사 대표님께 양해를 구했더니 “뭉우리돌은 김구 선생님 건데”하며 흔쾌히 양해해주셔 이 단어를 이어갈 수 있었다.

● 시리즈면 완결이 되어야 할 텐데 언제쯤 2, 3권을 만나볼 수 있나?

● (웃음) 사실 언제 완결될지는 모르겠다. 일단 내년까지 두 번째 책의 초고를 완성하려고 하고 있다. 내후년이면 두 번째 책을 내놓을 수 있으면 좋겠지만 공부하는 시간이 필요해서 장담할 수 없다. 이 책을 쓰면서 힘들었던 게 특정 사건이 발생한 시점이 논문마다 다르게 나온다는점 등이다. 학계에서 정리가 안 된 게 너무 많은 거다. 그걸 하나하나 확인하는 작업에 시간을 많이 썼던 것 같다.

● 한 사건을 말하는 연도나 사실이 다른 경우 어떻게 취사선택했나?

● 예를 들어 숭무학교 개교기념일을 1909년으로 써놓은 논문도 있고 1910년으로 쓴 논문도 있다. 그런 경우 여러 자료를 찾아보고 다른 전공자분들께 자문도 받았다. 그럼에도 어떤 걸 선택 할지가 참 힘든 숙제였다.

● 그 외에 작업하면서 힘들었던 점은 무엇인가?

● 흔적을 찾는 것도, 후손 분들을 추적하는 것도 쉽지 않았다. 대사관에도 연락해보고 한인회, 현지 선교사님 등에게 물어물어 취재를 많이 했다. 사적지를 찾는 것도 쉽지는 않았다. 독립기념관 사이트에 들어가면 국외독립운동사적지 코너가 있다. 전 세계에 흩어져 있는 사적지를 비교적 잘 정리해 놓았는데 실제로 가보면 주소나 지도 표기가 잘못된 곳이 종종 눈에 띄었다. 조사한 지가 오래돼 그렇다고 하는데 다시 한 번 조사해 업데이트가 됐으면 좋겠다.

● 앞으로 가보고 싶은 지역이 어딘가?

● 사적지 숫자에 비해 공을 못 들인 곳이 만주다. 동북 3성은 너무 광대하고 넓다. 우리 독립운동가들이 농장을 만들어서 운영하던 곳이 내몽골까지 연결돼 있다. 앞으로 만주에 집중해 기록을 남겨보고 싶다.

● 끝으로 다큐멘터리 사진작가에게 기억과 기록은 어떤 의미인가?

● 멕시코의 경우 이제 ‘이민 7세대’까지 갔다. 국외 독립운동가 후손 분들 겉모습에서 한인 모습을 찾아내긴 힘들다. 그런데 제가 가보니 세계 어느 나라에서도 한국을 추억하는 방식은 똑같았다. 바로 ‘맛’이었다. 후손 분들이 하나같이 “자네, 오래 여행을 다녔는데 김치 먹고 싶지 않나?”라고 물어보더라. 세계 어느 나라에서도 후손 분들 전부 김치를 담근다. 한 번은 인터뷰 중에 김치를 입에 넣어주시기에 우물우물 씹는데, 울컥하며 이런 생각이 들었다. ‘언어보다 질기고, 기억보다 또렷하다.’ 기억과 기록이란 게 그런 거 같다. 대물림돼야만 하는 것. 아무도 기록하지 않으면 아무도 기억하지 않으니까.


NO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