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족사랑

친일파 열전, 화제의 신간으로 독자들의 호응 높아

90

[초점]

친일파 열전, 화제의 신간으로 독자들의 호응 높아

• 방학진 기획실장

연구소 창립 30주 년 특별 기획으로 역 사만화 <친일파 열전> 이 나왔다. 지난해 8 월 <35년>(전 7권) 을 완간한 박시백 화 백이 정확히 1년 만 에 친일파만을 다룬 <친일파 열전>을 펴 낸 것이다. 올초 연구 소의 제안을 받은 박 시백 화백이 다른 작 업을 일시 중지하고 반년 동안 <친일파 열전> 작업에 집중한 결과이다. 박 화백은 1984년 고 려대학교 경제학과에 입학해 전두환 독재에 맞 서 1986년 건대 항쟁과 1988년 미문화원 점거 투쟁으로 두 차례 옥고를 치른 바 있다. 이후 박재동 화백의 뒤를 이어 <한겨레>에서 만평 을 그렸고 2001년 퇴사 후 12년 동안 <조선왕조 실록> 전 20권 완간해 이름을 알렸다. 2020년에 는 일제강점기를 다룬 <35년> 전7권을 완간하 여 제14회 임종국상(문화부문)을 수상하였다. 8월 9일 식민지역사박물관에서 열린 출판 보 고회에서 박시백 화백은 “친일파들의 생물학적 수명이 다한 상황에서 ‘친일청산’이란 무엇일 까. 그들의 친일행위 자체를 제대로 알리는 것 이 이 시대의 친일청산이 아닐까 싶다. <친일 파 열전>이 기여를 했으면 하는 바람이다”이라 고 소회를 밝혔다. <친일파 열전>은 <35>년의 후속작 성격으로, <친일인명사전>에 수록된 4,389명 중 연구소 연구원들의 의견을 반영해 해방 이후까지 크게 영향력을 행사했던 각 분야의 친일파 153명의 행적을 담았다. 정식 출간 전 예약 판매 때부터 예스24, 알라딘 등 주요 인터넷 서점에서 역사 부문 1위에 오르더니 정식 출간 이후 2주 만에 예스24 종합 5위, 알라딘 종합 4위를 기록했고 광복절을 즈음해 여러 언론의 주목을 받았다. 박시백 화백과 한상준 비아북출판사 대표는 8월 23일 연구소를 방문해 인세 일부를 연구소에 기부했다. 한편 출간 직후부터 연구소 후원회원들은 격려와 함께 학교, 공공도서관 등에 <친일파 열전>을 다량 주문하며 성원을 보내주고 있다. 특히 40~50대가 전체 구매자의 약 70%를 차지하는 것에 비추어 학생을 둔 부모들이 자녀와 함께 읽기 위해 구입하는 것으로 파악된다.


NO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