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부활동

[한겨레] “조선옷 주라”…사회주의자 독립운동가 김한동 시민이 서훈

187

민족문제연구소 광주지부
고 김한동 선생 유가족에 서훈패 전달

광주지역 독립운동가 고 김한동(1915∼1950) 선생의 학창 시절 모습. 민족문제연구소 광주지부 제공

독립운동에 헌신했지만 좌익이었다는 이유로 외면당한 독립운동가에게 광주시민이 정부를 대신해 서훈을 수여했다.

민족문제연구소 광주지부는 “광복 76주년을 맞아 전날 광주 서구 마을카페 ‘싸목싸목’에서 고 김한동(1915∼1950) 선생 유족에게 ‘자랑스러운 독립유공자 서훈패’를 전달했다”고 15일 밝혔다.

1915년 11월18일 전남 함평에서 태어난 김 선생은 1929년 4월 광주고등보통학교(현 광주제일고)에 입학하며 그해 11월 일어난 광주학생독립운동에 가담했다가 이듬해 1월 퇴학당했다.

그는 1932년 5월 항일·노동운동 단체였던 전남노동협의회에 참가해 체포됐으나 미성년자여서 기소유예 처분을 받았다. 1937년 4월 서울에서 항일 적색노동조합 준비위원회에 참가했다가 1939년 치안유지법 위반 혐의로 징역 2년형 선고받고 1941년 만기 출옥했다.

1945년 8월9일에는 옛 소련(러시아)이 태평양전쟁에 참여하자 진행된 사회주의자 예비검속 때 붙잡혀 해방 뒤에야 석방됐다. 석방 당시 김 선생이 던진 첫마디는 “조선옷 주라”였다고 한다.

14일 광주광역시 서구 마을카페 싸목싸목에서 사회주의 독립운동가 고 김한동 선생의 장남 김승일씨(왼쪽)씨가 광주시민 명의로 제작된 ‘자랑스러운 독립유공자 서훈패’를 전달받고 있다.민족문제연구소 광주지부 제공

김 선생은 1948년 11월 미군정청의 군정법령을 위반해 5년형을 선고받고 경북 김천형무소에 수감됐다. 당시 김 선생의 혐의는 알려지지 않았지만, 유족은 경찰이 여순사건과 엮은 것으로 보고 있다.

이듬해 6·25 전쟁이 발발하자 이승만 정부는 남쪽으로 후퇴하면서 좌익계열 수감자 등을 적법 절차도 없이 대거 학살했는데, 김 선생도 1950년 7월 중순께 진주시 명석면에서 총살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장남 김승일(78)씨 등 유족은 1998년 국가보훈처에 김 선생의 독립유공자 서훈을 신청했으나 사회주의 계열이라는 이유로 거부당했다.

김순흥 민족문제연구소 광주지부장은 “사회주의 독립운동가를 정부가 외면하니 시민 명의로 서훈패를 증정했다”고 말했다. 민족문제연구소 광주지부는 2019년 지난해 윤윤기·김범수, 지난해 이기홍·장재성 등 사회주의 독립운동가에게도 ‘자랑스러운 독립유공자’ 서훈패를 전달한 바 있다.

김용희 기자 kimyh@hani.co.kr

<2021-08-15> 한겨레

☞기사원문: “조선옷 주라”…사회주의자 독립운동가 김한동 시민이 서훈


NO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