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리보는 시민역사관

다색판화로 보는 청일전쟁

194

1. 대일본해륙군조선상륙도 大日本海陸軍朝鮮上陸之圖
일본군 제1진 해군 육전대가 전함에서 상륙정으로 갈아타고 인천에 상륙한 모습을 묘사한 다색판화. 동학농민운동을 빌미로 청국이 파병 하자 일본은 텐진조약을 내세워 조선에 병력을 파견했다.
2. 조선경성 오오토리 공사 대원군을 호위하다 朝鮮京城 大鳥公使大 院君ヲ護衛ス
조선정부의 철병요구를 묵살한 일본은 조선의 내정에 개입할 것을 결 정하고 경복궁을 점거한 뒤 친일내각을 세웠다. 이 과정에서 조선군 과 전투를 벌이며 말을 탄 대원군을 호위하는 오오토리 공사가 경복 궁에 입성하는 모습을 묘사하고 있다.
3. 조선풍도근해 격전 일군함대 대승리도 朝鮮豊島近海激戰日軍艦隊 大勝利の圖
7월 25일에 일본군은 아산만의 풍도 앞바다에서 청국 군함을 기습 공 격, 청일전쟁의 서막이 올랐다. 청나라의 순양함 제원(濟遠)과 광을 (廣乙)이 조선의 풍도 앞바다에서 일본의 순양함 요시노(吉野)와 나 니아(浪速) 함대 사이에 포격을 벌이다 도주하였다. 일본함대가 도주하는 청나라 함대를 쫓아갔는데 광을은 결국 좌초하고 제원은 일본 에 노획되었다.
4. 육군사단대만세 陸軍師團大萬歲
1894년 7월 29일 아산 전투를 묘사한 다색판화. 전투에서 패한 청국 군을 끝까지 쫓아가는 대규모 일본 군인들의 모습을 묘사했다. 쓰러 져 있는 군인들은 청국 병사뿐이며 쫓기듯 도망가는 청국병사들은 작 게, 쫓아가는 일본 병사들은 압도적으로 표현했다.
5. 조선평양대격전 朝鮮平壤大激戰
1894년 9월 15일 평양 전투를 묘사한 다색판화. 일본군이 평양으로 진 격하여 파죽지세로 청국군을 무찌르고 있다.
6. 아국대승리 적진 군기를 빼앗다 我軍大勝利 敵陣ニ軍旗ヲ奪ス
말을 탄 일본 장교가 청국기를 빼앗고, 이를 끝까지 놓지 않으려는 청 국 병사의 모습을 그린 다색판화. 일본의 군대가 적군인 청국의 깃발 을 빼앗으면서 전쟁의 마지막을 가늠하게 해준다.

더위가 한창이던 1894년 7월, 한반도는 무더위를 집어 삼키는 화염에 휩싸였다. 국토의 곳곳이 불타고 무너지고 시체가 뒹구는 처참한 전쟁의 소용돌이 속으로 빠져들었던, 청일전쟁이 일어난 것이다.

식민지역사박물관 개관 준비가 한창이던 2018년 3월 20일, ‘식민지역사박물관과 일본을 잇는 모임’을 통해 다카하시 가즈히꼬(高橋和彦) 씨가 족자 2점을 기증했다. 바로 청일전쟁을 주제로 한 두루마리 형태의 다색판화(錦繪, 니시키에) 33점을 2개의 족자로 분할하여 제작한 것이었다. 이번 자료는 바로 다카하시 씨가 기증한 청일전쟁 판화 중 몇 점을 소개한다. 

니시키에는 당대의 풍속을 서민 감각으로 그려낸 근세 일본의 회화로 목판화 방식을 채용한 에도 시대에 크게 발전하였다. 실제로 전쟁 상황을 한번도 본 적이 없는 화가들의 상상력을 바탕으로 그려진 것이지만 일반 민중은 청일전쟁의 동향을 니시키에를 통해 사실처럼 알게 되었다. 특히 시중에 광범위하게 유통되었기 때문에 대중들에게 조선 침략을 긍정적으로 받아들이게 하는 선전수단으로 이용되었다.

청일전쟁이 조선을 사이에 두고 조선에서 일어난 전쟁임에도 니시키에 속에 조선인을 소재로 한 그림은 거의 찾아볼 수가 없다. 청일전쟁이 시작되면서 조선은 이미 니시키에 화가들의 상상력 속에서 사라져버리고 멸시의 대상은 일본군에게 패주하는 오합지졸 청국 병사들에게 옮겨갔다. 꽁무니 빼는 청나라 병사들을 멸시적인 비속어로 매도하고 조롱하며 청일전쟁을 ‘문명을 위한 전쟁’으로 미화했다. 

거의 모든 그림이 근대적인 무기를 갖춘 병사들이 일사불란하게 전투하는 늠름하고 용감한 일본군의 모습을 묘사했다. 반면 청국 병사는 재래식 무기인 창과 칼을 지닌 오합지졸로 묘사했다.

<저작권자 ⓒ 민족문제연구소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강동민 자료팀장


NO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