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기사

[뉴시스] “친일 기념물에 친일 행적 기록”…공과 함께 알린다

116

경기도, 친일 인물 관련 기념물 161건에 친일 행적 안내판 설치
“공은 공대로 과는 과대로 기억…더 강력한 역사 청산 방식”

[수원=뉴시스] 이병희 기자 = 경기 수원시 권선구 88올림픽공원에 있는 난파 홍영후 동상 안내판. 홍영후의 업적과 친일 행적이 같이 적혀 있다. *재판매 및 DB 금지

[수원=뉴시스] 이병희 기자 = “봉숭아를 비롯한 많은 가곡과 동요 100곡을 남기신 작곡가 난파 홍영후 선생은 우리나라 맨 처음 바이올리니스트이시다…2009년 대통령 소속기관 ‘친일반민족행위진상규명위원회’ 친일반민족행위자 명단에 등재.”

경기 수원시 권선구 88올림픽공원에 있는 난파 홍영후(1898~1941) 동상 앞에는 ‘음악계의 선구자’라는 홍난파의 업적과 함께 그가 친일반민족행위자 명단에 등재된 사실이 적혀 있다.

안내판에 홍난파의 업적만 쓰여 있어 그의 친일 행적에 대해서는 알 수 없다는 지적에 지난 2019년 9월 권선구가 친일 행적을 함께 적은 것이다.

친일 인물의 업적과 친일 행적, 즉 ‘공'(公)과 ‘과'(課)에 대한 논란이 끊임없이 제기되는 가운데 88올림픽공원의 홍난파 동상처럼 역사적 사실을 명확히 알리려는 움직임이 일고 있다.

친일 관련 행적을 없애버리는 ‘청산’ 작업을 넘어 공과를 같이 기억해 교훈 삼는 방식이 추진되는 것이다.

102주년 3·1절인 1일 경기도에 따르면 도는 지난해 ‘경기도 친일문화잔재 조사·연구’ 용역 결과 확인된 도내 친일 인물 관련 기념물의 행적을 알리는 안내판을 설치할 계획이다.

도는 ㈔민족문제연구소에 의뢰해 진행한 ‘경기도 친일문화잔재 조사연구 용역’을 통해 일제강점기(1905년~1945년 8월)에 형성된 생활 문화 속 친일 잔재에 대한 자료를 수집했다.

그 결과 ▲친일인물 257명 ▲친일기념물 161개 ▲친일 인물이 만든 교가 89개 ▲일제를 상징하는 모양의 교표 12개 등의 도내 일제잔재를 확인했다.

이 가운데 친일 기념물 161건에 해당 기념물이 친일 행적과 어떤 관련이 있는지 설명하는 안내판을 설치한다.

지역별로는 안성 57건, 화성 18건, 평택 13건, 용인 10건, 양주 9건, 이천 9건, 광주 8건, 여주 7건, 시흥 4건, 포천 4건, 의정부 3건, 수원 3건, 구리 2건, 파주 2건, 양평 2건, 연천 2건, 남양주 2건, 안산 1건, 과천 1건, 안양 1건, 고양 1건, 하남 1건, 부천 1건 등이다.

친일 인물의 공덕을 칭송하는 ‘송덕비’, ‘거사비’, ‘시혜기념비’, ‘기념비’ 등이 도내 곳곳에 퍼져 있다.

도는 오는 4월 선정위원회를 구성하고, 우선 선정된 10곳에 안내판을 설치할 계획이다. 역사적으로 잘못 알려진 부분은 바로잡고, 친일 행적 등 역사적 기록을 명확히 알린다는 취지다.

이와 함께 용역 결과 확인된 친일문화잔재를 디지털자료로 기록·보존·관리하는 아카이브 포털사이트를 이달 도민에게 공개할 예정이다. 시스템 개발을 비롯해 데이터베이스나 전시·홍보·교육·참여 관련 콘텐츠 구축을 마친 상태다.

김민철 민족문제연구소 책임연구원은 “과거에는 역사적 사실을 무작정 허물고 없애는 방식으로 친일 잔재 청산이 이뤄졌지만, 최근에는 아픈 역사든 잘못된 역사든 역사이기 때문에 공이 있으면 공대로, 과가 있으면 과대로 같이 기억하는 방향으로 가고 있다”라고 말했다.

이어 “없애버린다고 역사적 사실이 사라지는 것은 아니다. 어떤 면에서는 기록하는 것이 더 강력한 역사 청산의 방식”이라며 “있는 그대로 기록해 과거와 직접 대면해 교훈을 얻을 수 있어 더 의미가 있다”라고도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iambh@newsis.com

<2021-03-01> 뉴시스 

☞기사원문: “친일 기념물에 친일 행적 기록”…공과 함께 알린다


NO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