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기사

[연합뉴스] 내일 백기완 선생 마지막 배웅…서울광장서 영결식

69
통일•민주화 운동가 백기완 선생 별세…향년 89세 (CG)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문다영 기자 = 백기완(향년 89세) 통일문제연구소장의 노제와 영결식이 19일 엄수된다.

‘노나메기 세상 백기완 선생 사회장 장례위원회’에 따르면 백 소장의 발인은 이날 오전 8시께 서울대병원에서 진행된다.

오전 8시 30분부터는 백 소장이 설립한 통일문제연구소를 거쳐 대학로 소나무길을 돌며 노제가 열린다.

상임 장례위원장을 맡은 김세균 서울대 명예교수와 박석운 한국진보연대 상임공동대표를 비롯해 이형숙 서울장애인차별철폐연대 공동대표 등 5명이 백 소장을 기리며 조사를 낭독한다.

운구 행렬은 대학로에서 노제를 마치고 오전 9시 30분께 이화사거리, 종로 5가, 종각역 사거리, 세종로 사거리를 거쳐 서울광장으로 향한다. 종각역 사거리에서는 거리굿도 연다.

오전 11시께 서울광장에 도착하면 장례위원회 관계자들이 초를 밝히며 영결식을 시작한다.

백 소장의 약력 보고를 마친 뒤 문정현 신부가 조사하고 서정숙 한국민족춤협회 이사장이 진혼무를 한다. 송경동 시인은 조시를 읽고, 가수 정태춘은 조가를 부른다.

이어 백 소장의 동생인 백인순씨가 유족 대표로 인사하고 양규헌 전 전국노동조합협의회(전노협) 위원장이 호상 인사한다.

이후 운구행렬은 경기 마석 모란공원으로 향하고 오후 2시께 하관식에 이어 평토제가 진행된다.

이날 장례 절차가 끝나면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을 비롯한 국내·외 40여 개 시민분향소들은 조문을 멈추고 해산할 예정이다.

장례위 관계자는 “일본과 미국에 설치된 시민분향소의 경우 시차가 있겠지만 영결식이 마무리되는 시점에 시민분향은 대부분 끝날 것 같다”고 말했다.

<2021-02-18> 연합뉴스 

☞기사원문: 내일 백기완 선생 마지막 배웅…서울광장서 영결식


NO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