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기사

[KBS] 문인단체 “친일 문인 기리는 팔봉비평문학상 폐지해야”

141

국내 대표적인 문인 단체인 민족문학연구회, 한국작가회의 자유실천위원회가 민족문제연구소와 함께 팔봉비평문학상 폐지와 수상 거부를 촉구했습니다.

이들 3개 단체는 오늘(19일) 시상식이 열리는 서울 마포구 서교동 북앤빌딩 앞에서 집회를 열고 “한국일보사는 친일 문인 김기진을 기념하는 팔봉비평문학상을 즉각 폐지하고, 올해 수상자인 구모룡 문학평론가는 수상을 거부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이들은 성명서를 통해 “팔봉 김기진은 해방 뒤 대표적인 반공주의 문인으로 활동하며 5·16 군사쿠데타 세력이 조직한 재건국민운동중앙회장을 지내기도 했다”며 “생애에 단 한 번도 자신의 친일 행적을 반성하지 않았고 오히려 정당성을 부단히 강변했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어 “친일 문인 김팔봉을 기리는 문학상을 공공선과 사회정의를 추구해야 할 언론사가 제정해서 박수칠 일인가”라고 지적했습니다.

또 올해 수상자인 구모룡 평론가를 겨냥해 “한국작가회의 회원일 뿐 아니라 부산작가회의 회장도 역임했고, 지성인의 사표가 되는 대학교수”라면서 “이와 같은 신분으로 볼 때 친일 문인을 기리는 팔봉비평문학상 수상을 당연히 거부해야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팔봉비평문학상은 시인이자 평론가인 팔봉 김기진을 기리기 위해 1989년 한국일보사 주관으로 만들어졌습니다. 1990년부터 해마다 비평문학 분야를 대상으로 시상하고 있으며, 올해 제31회 수상자는 구모룡 한국해양대 동아시아학과 교수가 선정됐습니다.

팔봉 김기진은 민족문제연구소가 펴낸 ‘친일인명사전’에 등재된 인물로, 일제강점기에 총독부 기관지 ‘매일신보’ 사회부장을 역임하며 총독의 호남과 남해안 시찰을 수행했고, 총독부 외곽단체인 조선문인협회 발기인으로 참여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그뿐만 아니라 조선 청년들이 태평양 전쟁에 참전할 것을 독려하는 시 ‘님의 부르심을 받들고서’ ‘나도 가겠습니다’ ‘가라! 군기(軍旗) 아래로 어버이들을 대신해서’ 등 다수의 친일 작품을 발표했습니다.

<2020-06-19> KBS 

☞기사원문: 문인단체 “친일 문인 기리는 팔봉비평문학상 폐지해야” 

※관련기사 

☞이데일리: “친일 문인 기리는 ‘팔봉문학상’ 폐지하라”


NO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