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부활동

[한국일보] 구미 산동면 명칭은 일제 잔재… “읍 승격 전에 바꿔야”

216

민족문제연구소, 부산기록관서 확인 원래 이름은 대동면

민족문제연구소 구미지회는 10일 “인구 폭증으로 면에서 읍으로 승격을 준비 중인 구미시 산동면(山東面)의 이름을 대동면(大東面)으로 바꿔야 한다”고 주장했다.

거주 인구 2만명을 넘으면서 읍 승격을 추진하고 있는 경북 구미시 산동면 지역의 이름이 일제 잔재라는 기록이 발견돼 원래 명칭으로 바꿔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10일 민족문제연구소 구미지회에 따르면 조선총독부는 1914년 4월 행정구역 개편을 통해 구미 대동면(大東面)을 산동면(山東面)으로 변경했다. 산동면은 원래 몽대면 혹은 대동면 등으로 불리다가 일제가 강제로 산동면으로 바꿨다.

민족문제연구소 구미지회 측은 국가기록원 부산기록관에서 1913년 조선총독부 임시토지조사국 자료에서 산동면의 원래 이름이 대동면이었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또 일제가 지도 제작사업과 행정 구역 통폐합을 하면서 마을과 도로, 하천, 산, 평야, 해안, 주요 시설의 지명을 일본식으로 바꿔 우리 고유 이름 3만4,000여개가 사라졌다고 보고 있다.

경북에서는 울진 서면과 원남면을 금강송면과 매화면으로, 청송 부동면 이전리를 주왕산면 주산지리로, 포항 장기갑을 호미곶으로, 고령 고령읍을 대가야읍으로 바꾸기도 했다.

전병택 초대 민족문제연구소 구미지회장은 “산동읍 승격을 준비하기 전에 일제에 의해 아름다운 우리의 지명을 되찾는 것이 중요하다”며 “산동이라는 지명 대신 대동이라는 고유 이름으로 되돌리는 일이 선행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구미 산동면은 2016년 4,438명이던 인구가 올해 2만6,000명을 넘어서면서 지방자치법 상 읍 승격 기준인 2만명을 충족했다. 구미시는 면사무소 신청사 신축지를 신당리 부근으로 결정하고 읍 승격을 추진하고 있다.

김재현 기자 k-jeahyun@hankookilbo.com

<2020-06-10> 한국일보

☞기사원문: 구미 산동면 명칭은 일제 잔재… “읍 승격 전에 바꿔야”

※관련기사

☞뉴스1: 읍 승격 추진 구미시 ‘산동면’은 日 작명…”대동면으로 바꿔야”

☞경북IT뉴스: 구미 산동면 명칭은 일제 잔재…읍 승격 전에 이름 되찾아야

※뉴스영상

☞현대HCN새로넷방송: 구미 산동면 ‘읍 승격’ 본격 추진… 달라지는 점은?


NO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