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부활동

[오마이뉴스] 대전시청 북문 앞 ‘금송’ 옮겨졌다… “일본 왕실 상징”

124

▲ 대전시가 시청 북문 앞에 있던 금송을 뽑아 한밭수목원으로 옮겨 심었다. 민족문제연구소대전지부 등은 금송이 일본 황실을 상징해 대전시를 대표하는 시청 출입구에 있는 건 바람직하지 않다며 이식을 요구해 왔다. ⓒ 민족문제연구소대전지부
▲ 대전시가 시청 북문 앞에 있던 금송을 뽑아 한밭수목원으로 옮기고 있다. 민족문제연구소대전지부 등은 금송이 일본 황실을 상징해 대전시를 대표하는 시청 출입구에 있는 건 바람직하지 않다며 이식을 요구해 왔다. ⓒ 민족문제연구소대전지부

대전광역시가 대전시청 북문 입구에 있는 금송 두 그루를 한밭수목원으로 옮겨 심었다고 25일 밝혔다.

박준용 대전시 청사관리팀장은 “시청 북문 앞 금송을 지난 23일 한밭수목원으로 옮겨 심었다”고 밝혔다. 박 팀장은 이식 배경에 대해 “금송은 일본이 원산지로 이에 대한 시민 정서를 고려했다, 또 북문 출입구에 심어져 있어 개방감을 확보하려는 측면도 있었다”고 말했다.

문제의 금송은 지난 2000년 1월 신청사 개청과 함께 지역의 한 건설·토목업체 대표이사가 기증했다. 대전시는 금송이 있던 자리에 우리 고유 수종인 반송을 심었다.

앞서 대전민족문제연구소와 대전광복회는 지난해 8월부터 시청 북문 앞에 있는 금송 두 그루를 다른 곳으로 옮겨 심어달라는 민원을 제기했다. 나무가 일본 왕실을 상징해 대전시를 대표하는 시청 출입구에 있는 건 바람직하지 않다는 이유에서다. 금송은 일본에서만 자라는 ‘코야마키’라는 나무로 일본서기나 일본 신화, 일본 신사 등에 일본 사무라이 정신, 일본 왕실을 대표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 옮겨 심기 전 대전시 북문 앞 금송. 이 금송은 지난 2000년 1월 신청사 개청과 함께 지역의 한 건설·토목 업체 대표이사가 기증한 것이다. ⓒ 심규상

홍경표 대전민족문제연구소 사무국장은 “그동안 여러 차례 다른 곳으로 이전을 요구해 왔다”며 “늦은 감 있지만, 대전시의 금송 이식을 환영한다”고 말했다.

대전민족문제연소는 지난 해에는 아산 현충사 경내에 있던 금송을 옮겨 심게 했다.

충남도교육청은 지난해 부터 3·1운동과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아 충남도내 56개 학교에서 일제강점기를 거치면서 무분별하게 심어진 금송과 왜향나무(가이스카 향나무) 등 일본 원산지 나무 정리작업을 벌이고 있다. 충남도교육청의 전수조사 결과 362개교에서 왜향나무 7720그루, 금송 212그루를 확인했고 왜향나무를 교목으로 지정한 학교도 52개교에 이르렀다.

<2020-02-05> 오마이뉴스 

☞기사원문: 대전시청 북문 앞 ‘금송’ 옮겨졌다… “일본 왕실 상징”


NO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