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 게시판

음력 五月

84

午月(오월)

 

薔薇墻已越(장미장이월)

布穀漸高聲(포곡점고성)

樹下無爲坐(수하무위좌)

奇詩忽自成(기시홀자성)

 

음력 五月

 

장미는 담장을 이미 넘어 버렸고

뻐꾸기 우는 소리 차츰 높아지네

나무 밑에 無爲한 채 앉았노라니

기이한 詩 문득 절로 이루어진다.

 

<時調로 改譯>

 

담을 넘은 장미에 커지는 뻐꾸기 울음

아무 일도 않고서 나무 밑 앉았노라니

어허라! 기이한 詩가 절로 이루어진다.

 

*午月: 지지(地支)가 오(午)로 된 달. 음력 五月이다 *布穀: 뻐꾸기 *樹下: 나무 밑.

 

<2019.6.9, 이우식 지음>


NO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