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기사

“독립군 때려 잡던 일본군 장교가 현충원에? 죄다 파묘해야”

307

시민단체, 대전현충원에서 반민족·반민주행위자 묘 이장 촉구

0606-1

▲ 민족문제연구소 대전지부, 국가공무원노동조합, 대전민중의힘 등 시민사회단체들은 6일 오전 11시, 대전현충원 장군1묘역 앞에서 ‘국립묘지법 개정 및 반민족·반민주행위자 묘 이장 촉구 시민대회’를 개최했다. ⓒ 임재근

0606-2

▲ 시민대회 참가자들은 김창룡(장군1-69), 김석범(장군1-71), 김동하(장군1-50), 이형근(장군1-11), 소준열(장군1-21)이 안장되어 있는 장군 제1묘역으로 이동해 단죄수를 묘역과 묘비에 뿌리는 ‘장군 제1묘역 안장자 죄악상 고발 퍼포먼스’를 진행했다. ⓒ 임재근

현충일을 맡아 대전현충원에서는 ‘국립묘지법 개정 및 반민족·반민주행위자 묘 이장 촉구 시민대회’가 열렸다.

민족문제연구소 대전지부, 국가공무원노동조합, 대전민중의힘 등 시민사회단체들은 6일 오전 11시 대전현충원 장군1묘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친일 반민족행위자와 군사반란 가담자 등 부적절한 안장자의 묘를 국립묘지에서 즉각 이장하라”고 촉구했다.

대전현충원에 안장돼 있는 친일반민족행위자는 만주국군 상 위·간도특설대 출신 김석범(묘역, 장군1-071), 일본군 중좌 백홍석(장군1-176), 만주국군 상위 송석하(장군1-093), 만주국군 상위·간도특설대 신현준(장군1-273)가 있다. 또 만주 간도특설대 준위 출신의 김대식, 일본군 헌병 오장 김창룡, 일본군 대위 출신의 유재흥, 이형근 등도 안장돼 있다.

이날 기자회견에서 인사말에 나선 박해룡 민족문제연구소 대전지부장은 “올해는 3.1혁명과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이 되는 뜻깊은 해이며, 오늘은 현충일이면서도 반민족특위를 이승만의 지시로 친일경찰들이 습격한 날로 70년이 되는 날”이라고 밝혔다. 박 지부장은 “아직까지도 친일잔재세력들은 우리 사회의 주류가 되어 그들만의 권력과 부귀영화를 계속 유지하기 위해 남북 분단을 무기로 삼아 국민들을 기만하고 분열시키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이곳 현충원은 독립애국지사들의 숭고한 넋과 호국 용사들의 애국, 애족을 기리고 명복을 기원하는 아주 신성한 곳”이라며 “숭고하고 신성한 곳에 반인륜적이며, 반민족, 반민주적 행위를 저지른 자들 수십명이 부정한 권력의 비호하에 애국선열들 옆에 나란히 함께 있으니 참으로 황당하고 어처구니가 없다”고 덧붙였다.

0606-3

▲ 민족문제연구소 대전지부, 국가공무원노동조합, 대전민중의힘 등 시민사회단체들은 6일 오전 11시, 대전현충원 장군1묘역 앞에서 ‘국립묘지법 개정 및 반민족·반민주행위자 묘 이장 촉구 시민대회’를 개최했다. 오른쪽 뒤편이 대전현충원 장군 제1묘역이다. ⓒ 임재근

0606-4

▲ ‘국립묘지법 개정 및 반민족·반민주행위자 묘 이장 촉구 시민대회’ 참석한 독립유공자유족회 윤석경 지회장이 발언을 하고 있다. 윤석경 지회장 뒤편으로 이날 민족문제연구소대전지부가 발표한 이장 요구 대상자 65명 중 반민족·반민주행위자 29명의 명단이 보인다. ⓒ 임재근

발언에 나선 독립유공자유족회 윤석경 지회장도 “해마다 현충일이면 조부님 묘역에 참배하러 오지만, 이곳에 친일반민족행위자, 군사반란 참가자들이 독립유공자인 제 조부님과 함께 안장되어 있다는 사실을 잘 알지 못했다”며 부끄러워했다.

그러면서 “대전현충원에 친일반민족행위자가 독립유공자들과 함께 안장되어 있다는 사실은 3.1운동 100주년을 맞이하면서도 우리 사회가 친일잔재를 제대로 청산하지 못한 결과”라며 친일청산에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윤석경 지회장은 “내년 총선에서 자유한국당 친일 적폐세력들을 우리 사회에서 완전히 퇴출시키도록 단결하자”며 “친일잔재를 모두 청산하고 정의로운 사회를 이뤄 대전현충원에 잠자는 저 친일파 무리들을 모두 국립묘지 바깥으로 몰아내자”고 호소했다.

국가공무원노동조합 안정섭 위원장도 발언에 나서 “문재인 정부는 친일반민족행위자들을 즉시 이장할 수 있도록 조속히 관련 제도 정비에 앞장서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정부와 국회가 더 이상 이 문제를 수수방관한다면 역사와 민족으로 이름으로 준엄한 심판을 내려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대전충청5.18민주유공자회 김창근 부회장은 유학성, 안현태, 소준열 등 12.12 쿠데타 가담과 5.18광주항쟁 가해자들이 대전현충원에 안장되어 있는 사실을 거론하며, “5.18광주항쟁 가해자들을 지금 당장 국립묘지에서 이장하라”고 목청을 높였다.

이들은 마지막으로 성명서를 통해 “민족문제연구소 대전지부 회원을 비롯한 대전 시민들은 이들의 이장을 촉구하고 부적절한 자들을 이장할 수 있도록 국립묘지법을 개정하라는 요구를 지난 20여 년에 걸쳐 끊임없이 촉구하였다”고 밝혔다. 이어 “그럼에도 불구하고 대한민국 정부와 국회는 우리의 외침을 거부하고 오히려 이 부적절한 쓰레기 같은 안장자들에게 국가유공자라는 보호막을 제공하고 이들을 위하여 국민의 세금을 쏟아붓는 어처구니없는 짓을 계속하고 있다”고 규탄했다.

이들은 “우리는 더이상 대한민국 정부와 국회가 우리의 요구를 들어줄 리 없다는 판단을 하고 친일반민족 행위자와 군사반란에 가담한 자 등 국립묘지에 있어서는 안 될 부적절한 자들의 반인륜적 범죄행위를 공개하는 등 이들의 이장을 실천하는 여론 조성 등적극적인 행동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김창룡, 소준열, 안현태 등 반민족, 반민주행위자의 유족들에게 ” 그들이 국립묘지에 있는 한 국민들은 그들의 죄상에 대하여 더욱 자세히 알게 되고 손가락질을 더 할 것”이라며 “진정 고인을 위한다면 하루빨리 현충원에서 그 묘를 이장하라”고 촉구했다.

또 “우리가 수차례 발의 요청한 국립묘지법 개정안이 정부와 국회의원들의 무관심과 냉대로 인하여 본회의에 상정도 못하고 폐기 또는 낮잠을 자고 있다”며 국립묘지법을 개정을 촉구했다.

기자회견을 마친 이들은 김창룡(장군1-69), 김석범(장군1-71), 김동하(장군1-50), 이형근(장군1-11), 소준열(장군1-21)이 안장되어 있는 장군 제1묘역으로 이동해 파묘(破墓) 퍼포먼스와 단죄수를 묘역과 묘비에 뿌리는 ‘장군 제1묘역 안장자 죄악상 고발 퍼포먼스’를 진행했다.

0606-5

▲ 시민대회 참가자들은 김창룡(장군1-69), 김석범(장군1-71), 김동하(장군1-50), 이형근(장군1-11), 소준열(장군1-21)이 안장되어 있는 장군 제1묘역으로 이동해 이장을 촉구하며 파묘 퍼포먼스를 진행했다. ⓒ 임재근

0606-6

▲ 시민대회 참가자들은 김창룡(장군1-69), 김석범(장군1-71), 김동하(장군1-50), 이형근(장군1-11), 소준열(장군1-21)이 안장되어 있는 장군 제1묘역으로 이동해 단죄수를 묘역과 묘비에 뿌리는 ‘장군 제1묘역 안장자 죄악상 고발 퍼포먼스’를 진행했다. ⓒ 임재근

이날 기자회견에서 민족문제연구소대전지부는 친일행위자, 민간인학살 책임자, 5.16쿠데타, 12.12쿠데타 관련자 등 65명을 반민족·반민주행위자로 규정하고 이들의 명단을 발표하기도 했다. 이번에 발표된 명단에는 최근 상해에서 일본군 위안소를 운영했던 일본군 밀정 송세호(애국지사1묘역-159)도 포함되어 있었다.

한편 이들은 기자회견과 퍼포먼스를 마친 후에 조문기 지사(애국지사3묘역 705)와 곽낙원 지사(애국지사2묘역 771호)의 묘역을 찾아가 참배와 헌화를 하기도 했다.

조문기 지사는 1945년 7월 24일 일제강점기 마지막 의열투쟁으로 널리 알려진 ‘부민관 폭파 의거’를 거행하였으며, 민족문제연구소 2대 이사장을 지냈다. 곽낙원 지사는 백범 김구의 어머니로 독립운동가들을 정신적 물질적으로 뒷바라지하면서 국내 및 중국에서 조국광복을 위한 항일투쟁을 성공적으로 수행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였다. 곽낙원 지사는 1992년 대한민국 건국훈장 애국장이 추서돼 국립대전현충원 애국지사묘역에 안장됐다.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통일뉴스에도 실립니다.

<2019-06-06> 오마이뉴스 

☞기사원문: “독립군 때려 잡던 일본군 장교가 현충원에? 죄다 파묘해야” 

※관련기사 

☞한겨레: 반민족·반민주행위자들이 여전히 국립묘지에… 

☞뉴스1: 시민단체 “대전현충원에 묻힌 반민족자 묘 이장하라” 촉구 

☞참여와혁신: 현충일 맞아 국립묘지에 묻힌 친일 반민족 인사 이장 요구 

☞금강일보: 시민단체, “부적절한 안장자 묘 이장하라” 

☞민중의소리: 현충원에 묻힌 친일파 11명 어찌해야 하나…강제 이장 법안 국회 계류 

☞서울신문: 현충일에도 공전한 국회…독립유공자 예우 법안도 표류 

☞서울경제: 현충원에 잠든 친일파 묘 강제 이장 못하는 이유는?  

☞경향신문: 현[경향의 눈]현충원의 애국지사와 매국노, 야스쿠니

※뉴스영상


NO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