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족사랑

직접민주주의의 깃발을 높이 들자!!!

65

직접민주주의의 깃발을 높이 들자!!!

정해랑 3·1서울민회 부의장

 

짓밟혀 본 사람은 알지
빼앗겨 본 사람은 알지
짓밟은 자 빼앗은 자가 스스로 물러나고
알아서 빼앗은 것을 되돌려 주는 일은 없다는 것을
그 슬픔,
그 분노,
그 치욕 속에서도
언젠가 일어서고 언젠가 되찾기 위해
하루하루를 참아내 가면서
스스로 일어서고 스스로 되찾아야 한다는 것을
그리하여 짓밟혀 본 사람 빼앗겨 본 사람이
처음으로 잡아본 무기 민주주의!
바다 건너 저 코쟁이 나라에서 왔다고
아니 정신 나간 인간들의 말처럼
섬나라 쪽발이들한테서 왔다고 말하지 말라
우리의 조상 흰옷 입은 사람들이
일찍이 백성이 주인 되는 나라를 꿈꾸어 왔으니
그게 바로 민주주의 아니고 무엇이랴
1919년 3월 1일 정오부터
전국 방방곡곡에서 불타오른 혁명의 열기
그것을 이어받아 설립한 대한민국임시정부
우리 조상들은 100년 전부터
민주공화국을 꿈꾸었으며 선포하였노라
백성이 주인 되는 나라
모든 권력이 백성에게서 나오는 나라

우리의 대표를 우리가 뽑을 수 있는 나라
그러나 일본제국주의를 물러나게 하고도
반쪽이 난 우리의 나라
민주주의는 손발이 묶이고 재갈이 물리고
일본 순사들을 거느리고
아메리카 군대의 보호를 받으며
의기양양하게 다시 나타난 민족의 배신자들
우리의 민주주의는 대표나 간신히 뽑을
그나마도 온갖 부정, 협잡에 물든 선거로만 이야기되었지
4월의 함성, 5월의 몸부림, 6월의 외침이 이어지고
무수한 사람들이 죽고, 잡혀가고, 행방불명되고
마침내 촛불혁명으로 되찾은 우리의 민주주의
그러나 고작 우리의 대표를 뽑는 민주공화국은
그 옛날 우리 조상들이 꿈꾸었던
백성이 주인 되는 나라는 아니었으니
나라의 주인인 백성은 4년, 5년 만에 딱 하루만 주인이 되고
또 다시 민주주의를 뒤집을 꿈을 꾸는 반역자들
아아 배신당해 본 사람은 알지
뒤통수를 맞아본 사람은 알지
주인님으로 모시겠다고
머슴으로 온몸 바치겠다고
입 안에 혀처럼 굴다가도
선거만 끝나면 올라가는 어깨 근엄해지는 표정
주객이 뒤바뀌는 순간들
이제는 너무나 당연하게 되어버린 현실
그들의 주인은 따로 있었다
그들의 우두머리 그들에게 돈 대 주는 재벌
앞에서는 백성을 위한다고 하면서도
그들의 주인을 위해 법을 만드는 자들
백성보다 다음번 당선만이 목표인 자들
나라밖에 나가 음란한 짓과 폭력을 일삼는 자들

어느 순간에 귀족이 되어서
백성을 개, 돼지로만 여기는 자들
이들을 불러들여라 탄핵시켜라
백성들의 이익을 위한 법안을 만들어라
청원이나 하고 안 들어주면 그만이라고 생각 말고
국민투표를 해서 법으로 확정해라
읍면동마다 마을 정부를 만들자
마을의 일은 마을 사람들이 결정하자
마을기금을 마을 주민 스스로 마을 주민을 위해 쓰자
그렇다, 이제야 바로 민주공화국이 보이는구나
우리의 대표를 우리가 뽑되

선거 날 하루만이 아니라 1년 365일 감시하고
선출되지 않은 권력까지 감시하고
그들을 견제할 수 있는 법안을 만들자
가진 자만의 언론이 아니라
우리 모두가 참여하는 언론을 만들자
아아, 직접민주주의가 있었다
직접민주주의의 깃발을 높이 들자!!!
백성이 주인 되는 민주공화국 만세!!!
모든 권력이 백성으로부터 나오는 민주공화국 만세!!!
민주공화국을 이루어 나갈 직접민주주의 만세!!!


NO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