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 게시판

後代의 學人이 鶴峯 김성일에게 묻는다

89

後代學人問金鶴峯誠一

 

江山成血海(강산성혈해)

誤報罪衝天(오보죄충천)

日本何觀察(일본하관찰)

宜當斬首懸(의당참수현)

 

後代의 學人이 鶴峯 김성일에게 묻는다

 

강과 산이 피바다를 이루었으니

誤報의 죄가 하늘을 찌르는구나

일본에서 그 무엇을 살펴봤는지

목 베어 매달았어야 마땅하도다.

 

<時調로 改譯>

 

강산이 血海됐으니 誤報罪 충천이라

일본에 건너가서 무엇을 살펴봤는지

斬首해 매달았어야 마땅한 일이도다.

 

*金誠一: 朝鮮 중기의 文臣이며 學者(1538~1593).  字는  사순(士純).  號는  학봉(鶴峯).

宣祖 1년(1568)에 增廣 문과에 급제하고, 1590년에 통신 副使로서 일본에 가서 실정

  살핀  후, 침략의  우려가  없다고  보고함. 임진왜란이 일어나자 경상우도 觀察使로

임명되어 義兵 규합, 군량미 확보 등에 힘썼다. 저서에 ≪鶴峯集≫, ≪상례고증(喪禮

考證)≫ 따위가 있다 *血海: 피바다. 사방에 온통 피가  낭자하게    곳을  비유적으로

이르는  *誤報: 어떤  사건이나 소식을 그릇되게 전하여 알려 줌. 그 사건이나 소식

*衝天:  하늘을  찌를 듯이  공중으로  높이  솟아오름  *斬首: 목을  벰. 괵수(馘首). 斬頭.

 

<2019.3.17, 이우식 지음>


NO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