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huge collection of 3400+ free website templates, WP themes and more http://jartheme.com/ at the biggest community-driven free web design site.

알림

[알림] 야스쿠니 반대 운동의 현황과 과제 : 소송투쟁, 유골문제(10.26)

2021년 10월 18일 49

참가신청(参加申込み) 바로가기

[안내] 10.30 대법원 판결 3년, 강제동원 피해자분들에게 보내는 편지공모전

2021년 10월 6일 392

홈페이지 바로가기 다가오는 10월 30일은 “일본은 강제동원 사죄배상하라”는 역사적 판결이 나온지 3년되는 날입니다. 하지만 여전히 판결을 인정하지 않으며 사죄배상을 거부하는 일본! 강제동원 피해자 어르신들이 하루빨리 사죄배상을 받을 수 있도록 연대와 응원의 편지를 보내주세요. 접수기간 : 2021년 10월 5일~25일 주제 : 강제동원 피해자분들에게 보내는 연대와 응원 참여방법 ① 홈페이지에 올려져 있는 영상을 보고 ② 손편지 또는 영상편지를 작성하여 게시판에 올려주세요 시상내역 : 역사정의상, 인권상, 연대기억상 각 2명씩 상장 및 문화상품권 10만원 수여 수상작 발표 : 10월 28일 – 수상작으로 선정된 편지는 판결 3년 메시지와 함께 기자회견에서 소개, 발표됩니다. – 선정 및 시상은 피해자 및 유가족들로 구성된 심사위원단에서 진행합니다. 더 자세한 내용은 홈페이지를 방문해주세요.

일본 전범기업의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 6년 – 일본 정부의 역사조작과 민족문제연구소의 기나긴 투쟁

2021년 7월 13일 927

일본 전범기업의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 6년 일본 정부의 역사조작과 민족문제연구소의 기나긴 투쟁 민족문제연구소는 2015년 독일 본에서 열린 제39차 세계유산위원회 총회에서, 일본 전범기업의 근대산업시설 세계유산 등재를 막기 위해, 현지에서 〈부정적 세계유산과 미래가치〉를 주제로 국제 세미나와 전시회를 개최하여 각국 참석자들의 뜨거운 호응을 이끌어냈습니다. 일본 정부는 부정적 여론이 확산되자 일본 대표가 직접 전범기업들의 강제노동 사실을 인정하고 희생자를 기리기 위한 조치를 약속하게 함으로써 가까스로 소기의 목표를 달성했습니다. 그런데 일본 정부는 국제사회와의 약속을 헌신짝처럼 던져버리고, 전범기업의 산업시설들을 근대화의 상징으로 미화하기에 급급하였습니다. 나아가 ‘지옥섬’이라 불렸던 군함도 등에서의 가혹한 강제노동과 인권유린을 철저히 부정함으로써, 피해국과 피해자의 상처를 덧나게 하였을 뿐만 아니라, 자국민은 물론 세계인을 기만하는 역사조작을 서슴지 않아 왔습니다. 민족문제연구소를 비롯한 한일 시민사회는, 그간 줄기차게 일본 정부의 부당한 행태를 비판하고 약속이행을 촉구하면서 국제사회의 여론에 호소해 왔습니다. 군함도 등 근대산업시설의 세계유산 등재와 관련한 후속조치를 일본이 이행하지 않은 데 대해, 유네스코가 유례없는 강도로 유감을 표시하고 후속조치 이행 점검 결정문을 7월 12일 홈페이지에 게시한 것은 기나긴 투쟁이 거둔 의미 있는 성과라 할 것입니다. 이번 유네스코의 결정을 계기로, 독일의 본에서 일본의 도쿄에 이르기까지 지난 6년간에 걸친 민족문제연구소의 치열했던 국내외 활동들에 관한 주요기사들을 정리해 소개합니다. 민족문제연구소는 일본 정부가 진정성을 가지고 과거사를 반성할 때까지 최일선에서 앞장서 싸워나가겠습니다. 기사 및 링크 일자 및 출처 독일서

[안내] 21년 하반기 해설이 있는 근현대사기념관

2021년 9월 27일 68

근현대사기념관 공지 바로가기

[캠페인] <함께 해요!> 일본은 세계유산에 ‘강제동원의 역사’를 전시해야 합니다

2021년 7월 16일 769

캠페인 참여하기 제2차 세계대전 당시 일본의 메이지산업혁명유산 시설에서는 수많은 조선인, 중국인, 연합군포로들이 강제노동으로 고통을 당했습니다. 일본 정부는 2015년 메이지산업혁명유산의 등재 당시 전세계를 향해 강제노동을 기록하겠다고 약속했지만 6년이 지난 지금까지 그 약속을 지키지 않고 있습니다. * 군함도 세계유산 현장에서 끝까지 싸운 이유 오히려 2020년 도쿄에 개설된 산업유산정보센터의 전시는 강제노동의 역사를 부정하며 피해자들을 모욕하고 있습니다. * 또 거짓말! 최근 개관한 일본의 ‘산업유산정보센터’ 오는 7월 16일부터 제44차 유네스코 세계유산위원회가 열립니다. 세계유산위원회는 일본정부가 약속을 지키라며 ‘강한 유감’을 표명하는 권고문(WHC/21/44.COM/7B.Add)을 공개했습니다. * 일본은 왜 거짓말을 하나, 유네스코의 경고 * 일본 정부의 역사조작과 민족문제연구소의 기나긴 투쟁 여러분들의 목소리를 인증샷에 담아 유네스코 세계유산위원회와 일본정부에게 전하고자 합니다. 아래 화일을 다운로드하여 인증샷으로 남겨주십시오! 첨부화일1. 세계유산위원회의 권고를 지지합니다 첨부화일2. 피해자의 목소리, 강제동원의 역사를 기록하라 첨부화일3. 강제동원 역사를 전시하라-일본어 첨부화일4. 강제동원의 역사를 전시하라-한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