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 게시판

이백의 名詩選集을 읽으며

114

讀李白名詩選集

 

書中逢李白(서중봉이백)

意外笑詩仙(의외소시선)

對酌相酬和(대작상수화)

檐端半月懸(첨단반월현)

 

이백의 名詩選集을 읽으며

 

책 속에서 저 이태백을 만났더니

뜻밖에도 詩의 신선 비웃고 있네

술잔 나누며 서로 詩 주고받자니

어느새 처마 끝엔 반달이 걸렸다.

 

<時調로 改譯>

 

저 이백 만났더니 意外로 詩仙 비웃네

술잔 함께 나누며 서로 詩 주고받자니

어느새 처마 끝에는 반달이 걸려 있다.

 

*書中: 책이나  편지  따위의    가운데  *意外: 전혀  생각이나  예상을  못함.  뜻밖 

*詩仙: 神仙의  기풍이  있는  천재적  詩人. 세상일  잊고    짓기에만  몰두하는 자.

杜甫를 시성(詩聖)이라 이르는 데 상대해 ‘李白’을 이르는 말 *對酌: 마주 대하고

술을  마심.  ≒대음(對飮)  *酬和:  시문(詩文)  등을  지어서  응답함  *檐端: 처마 끝.

 

<2019.7.10, 이우식 지음>


NO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