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족사랑

연구소, 일본 시민단체와 함께 <일본의 메이지 산업혁명 유산과 강제노동> 가이드북 제작

1008

08

11월 30일, 일본정부의 ‘메이지 산업혁명 유산’ 해석전략 보고(2017.12.1)를 앞두고 <한일시민이 함께 만드는 세계유산 가이드북-일본의 메이지산업혁명 유산과 강제노동>(이하‘가이드북’)이 제작, 배포되었다. 이 ‘가이드북’은 우리 연구소와 일본의 ‘강제동원 진상규명네트워크’가 중심이 되어 현지조사와 자료수집을 통해 제작한 것이다.

2015년 7월, 유네스코 세계유산위원회는 일본의 23개 산업시설을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선정하며 ‘전체 역사를 알 수 있도록 하라’고 일본정부에 권고했다. 이에 유네스코 일본 대사는 ‘관련 조치를 취할 준비가 되어 있다’고 답변했다. 하지만 현지답사 결과 한국인과 중국인, 연합군 포로 등의 강제노동에 대한 설명은 찾아볼 수 없었다. 현지 시설 안내자들은 ‘강제노동’ 문제에 대한 질문에 ‘내가 답변할 수 있는 질문이 아니다’라고 얼버무릴 뿐이었다. 오히려 ‘올바른 역사를 추구하는 하시마 도민회’는 그들이 배포하고 있는 동영상 「군함도의 진실」을 통해 강제노동을 부정하면서 한국이 역사를 왜곡·날조하고 있다고 비판하였다.

‘가이드북’은 유네스코의 권고에 기초하여 일본정부가 해당시설의 전체 역사를 충실히 밝히고, 강제동원·강제노동 문제를 하루빨리 해결하도록 촉구하기 위해 만든 것이다. ‘가이드북’에는 일본정부가 숨기고 싶어 하는 개별 시설의 어두운 역사와 함께 피해자들의 증언이 실려 있다. 독자들이 설명을 따라가다 보면 자연스럽게 일본의 ‘산업화와 전쟁, 국가폭력과 인권침해’의 역사를 함께 이해할 수 있도록 구성했다. 또한 ‘산업혁명유산’ 시설 주변에 있는 일본시민들이 만든 각종 추모비를 소개하여 현지 방문자가 역사의 진실을 마주할 수 있도록 했다.

현재 유네스코 세계유산 중에는 식민통치와 강제수용, 노예무역 등에 대해 이해할 수 있는 ‘부정적 유산(negative heritage)’이 많이 있다. 자국사를 찬미하는 수단이 아니라 인권문제를 환기시키는 가치가 있다고 인정받았기 때문이다. ‘일본의 메이지 산업혁명 유산’ 또한 일본의 ‘강제노동과 인권침해’의 실상을 보여줌으로써 인류의 미래를 위한 자산이 되기를 바란다.

‘가이드북’은 한글판, 영어판, 일본어판 세 종류로 제작했고 일본 내각관방 등 일본의 유관기관을 비롯하여 유네스코 세계유산협약 당사국 및 관련 국제기구들에 배포했다. 이 책은 연구소 누리집에서 PDF 파일로 내려 받을 수 있다.

• 편집부


※참고자료: [다운로드] 2017 유네스코 가이드북
[한글(2018.6.1 수정)] [영문 (Corrected on 12/31/2017)] [일문(Corrected on 01/30/2018)]


NO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