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 게시판

새벽 새

457

曉鳥(효조)

 

未醒貧儒夢(미성빈유몽)

廬前曉鳥聲(여전효조성)

兩間無問答(양간무문답)

一覺忽然成(일각홀연성)

 

새벽 새

 

가난한 선비 꿈 깨이지 않았는데

오두막 앞에서 새벽 새 노래하네

둘 사이에 묻고 답함일랑 없느니

하나의 깨침, 홀연히 이루어진다.

 

<時調로 改譯>

 

貧儒夢 안 깼는데 오두막 앞 노래하네

새와 나의 사이에 묻고 답함이 없느니

마침내 하나의 깨침, 문득 이루어진다.

 

*一覺: 한 번 잠에서 깸. 또는 한 번 깨달음 *兩間: 두 쪽의 사이

*忽然: 뜻하지 아니하게 갑자기.

 

<2017.6.15, 이우식 지음>


NO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