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족사랑

‘식민지역사박물관과 일본을 잇는 모임’을 통한 자료 기증 잇달아

811

0607-4

14

기타무라 메구미

▲ 기타무라 메구미 씨가 교류하고 있는 청각장애우들의 소장자료

일본에서 수화 통역자로 활동하고 있는 기타무라 메구미 씨가 교류하고 있는 청각장애우들의 소장자료를 전달받아 4월 11일 연구소에 기증했다. 지난 11월에도 장애우들의 소장자료를 전달한 메구미씨는 지속적인 교류활동을 통해 적극적인 자료기증을 유도하고 있다(민족사랑 2016년 11월호 참조). 이번 기증자료는 교과서, 지도, 엽서 등 문서류로서 특히 1944년 문부성에서 발행한 <중등문법>에는 패전 후 전쟁과 관련된 예문을 검은 색으로 칠한 흔적도 남아있다. 한편 기타무라 메구미 씨의 연구소 방문은 4・16 세월호 참사 추모를 위해 방한하면서 이루어졌다.

야노 히데키 씨, <계간 삼천리> 등 도서 기증

야노 히데키

▲ 4월 16일, 야노 히데키 씨(식민지역사박물관과 일본을잇는 모임 사무국장)가 <日本歷史の圖鑑>(1957), <季刊 三千里> 등 총 40권을 기증했다.

4월 16일, 야노 히데키 씨(식민지역사박물관과 일본을잇는 모임 사무국장)가 <日本歷史の圖鑑>(1957), <季刊 三千里> 등 총 40권을 기증했다. 특히 <季刊三千里>는 강재언, 김달수, 이진희 등 재일 조선인 학자들이 1975년부터 1987년까지 총 50호를 발행한 진보적인 일본어판 종합잡지다. 김지하 오적필화사건, 김대중납치사건 등 한국의 정치문제와 강화도사건 100년, 3・1운동 60주년 특집 등 한국의 역사, 문화를 주요 내용으로 다루고 있다.

4월 16일 히다 유이치 씨(일본강제동원진상규명네트워크 공동대표)가 <現場を歩く, 現場を綴る: 日本·コリア·キリスト教>(2016) 등 도서 3권을 기증했다.

문응상 회원(강원지부), 전교조 활동 자료와 도서 기증

문응상 회원

▲ 4월 12일, 문응상 회원이 교무수첩, 월급명세서, 40년간 들고 다닌 가방, 학생들의 편지, 신문스크랩, 도서 등 귀중한 자료를 연구소에 기증했다..

4월 12일, 문응상 회원이 교무수첩, 월급명세서, 40년간 들고 다닌 가방, 학생들의 편지, 신문스크랩, 도서 등 귀중한 자료를 연구소에 기증했다. 1981년 교사생활을 시작한 문응상 회원은 전국교직원노동조합 창립 이전 ‘교사협의회’ 시절부터 지금까지 전교조 활동에 참여해 왔다. 문 회원은 방안 가득 채웠던 자료와 도서를 모두 기증하고 나니 시원섭섭한 마음도 있지만 연구소에서 소중히 다뤄주니 감사하다는 소감을 밝혔다.

 

 

심정섭 지도위원 제53차 자료기증, 도서류와 문서류 총 51점 보내와
3월 21일, 심정섭 지도위원 겸 친일인명사전편찬위원이 53번째로 자료를 정리해 보내왔다. 이번 기증자료는 일제강점기에 발행된 보험료 영수장, 토지관련 문서류와 도서다.

신성국

▲ 4월 20일, 가톨릭프레스 편집위원 신성국 신부가 <제731부대의진상을파헤친일본군세균전>(2010)과브루스 커밍스의 (2002)도서2권을기증했다

4월 20일, 가톨릭프레스 편집위원 신성국 신부가 <제731부대의진상을파헤친일본군세균전>(2010)과브루스 커밍스의 (2002)도서2권을기증했다.귀중한자료를보내주신 분들께 감사드린다.

∷ 자료실 안미정

 


NO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