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족사랑

태평양전쟁피해자보상추진협의회 최상남 회원, 일제강점기 강제동원 자료 총 18점 기증

228

기증자료소개

태평양전쟁피해자보상추진협의회 최상남 회원, 일제강점기 강제동원 자료 총 18점 기증

08

2월 9일과 3월 22일 2회에 걸쳐 최상남 님이 선친 최판용 씨의 사진과 전사자 유골전달에 관한 문서 등 총 18점을 기증했다. 최판용씨는 1941년 일제의 침략전쟁에 강제동원되어 1945년 7월 22일 버마(현재 미얀마)에서 전사, 1959년 4월 6일 야스쿠니 신사에 합사 되었는데, 사진 뒷면에는 전사 날짜와 장소 성명이 자세히 기록되어 있다. 최상남 님은 아버지의 유품을 기증하면서 다시는 이런 슬픈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하는 의미에서 기록이 중요하니 연구소에서 정성껏 보존해 달라고 당부했다.

심정섭 지도위원 제52차 자료기증, 도서류, 문서류 총 40점 보내와
2월 22일, 심정섭 지도위원 겸 친일인명사전편찬위원이 52번째로 자료를 정리해 보내왔다. 이번 기증자료는 1950년~60년대에 강화도에 거주한 황OO가 받은 상장, 통지표와 <오천년민족문화사료전>(1993), <제5회대한민국서예대전도록>(1993)등문서와도서다.

이덕문 회원 미주 교포사회 민주화 운동 관련 자료 기증

10재미동포 이덕문 회원이 3회에 걸쳐 미주 한인 민주화운동 관련 자료 등을 기증했다. 신간회 신의주지부에 참가한 선친 이윤근 선생과 1970년대 유신독재에 맞서 민주화운동을 전개한 모친 김복선 권사의 자료 등 총 38점이다. 미국 동부 오레곤 주에서 1980년대 민주단체가 설립되는 과정을 기록한 “오레곤주에 심은 민주화의 씨앗”, 김근태 씨의 고문 사실을 폭로하고 고문 중지 서명을 조직했던 선전물 등이 포함돼 있다. 1990년 평양에서 개최된 범민족대회 관련 자료들도 남북 민간 교류를 알려주는 소중한 사료이다.

윤무한 선생 유족, 유품·도서 기증

3월 29일, 김영삼대통령 연설비서관을 역임한 故 윤무한 선생의 유품을 기증받았다. 4·19혁명의 도화선이 된 2·28 대구민주운동의 중심인물이기도 한 윤무한 선생은 신동아 기자, 경향신문 기자, 대통령 비서실 통치사료 비서관 등을 지냈으며, 지병으로 투병 중 2011년 5월 18일 별세했다. 기증자료는 경향신문 기자시절에 사용한 카메라와 만년에 기록한 수첩들, 경향신문사 사령증, 대통령비서실 비서관 임명장 등 유품과 고인이 떠난 후 서재에 보관하던 도서들이다.
– 연구소 정기총회가 열린 지난 3월 4일, 유동성 회원(경기북부지부)이 씨알의 소리사에서 발행한 <씨알의소리>(1975)등 도서6권을기증했다.
– 3월 8일, 김상욱 씨가 조선총독부 체신국에서 발행한 보험료영수장 1점을 기증했다.
– 3월 25일, 장신 친일인명사전편찬위원이 근대서지학회에서 발행한 <근대서지>12권과일제강점기에 발행한 영수증(전라북도 김제군농회, 동진수리조합), 소작관련 문서 등 11점 총 24점을 기증했다.
귀중한 자료를 기증해 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드린다.

∷ 자료실 안미정


NO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