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명논평

[성명서] 일본 정부 관료와 정치인의 야스쿠니신사 참배를 강력 규탄한다

735


[성명서]


일본 정부 관료와 정치인의 야스쿠니신사 참배를 강력 규탄한다


일본 여야 국회의원 168명이 23일 오전 야스쿠니신사를 집단 참배했다. 총리는 공물을 봉납하고 부총리 등 정부 각료 세 명도 참배했다. 과거 아시아 각국을 침략하고 식민지 지배에 혈안이 되었던 제국주의의 망령들이 이들에 의해 ‘애국’의 이름으로 다시 살아나고 있다.


야스쿠니란 무엇인가. 과거 일본의 대외침략의 발진기지이자 천황제 파시즘의 심장부이며, 현재는 시대착오적인 일본 우익의 영혼이다. 요컨대 A급 전범을 애국자로 숭앙하고 천황을 앞세운 ‘살아있는 침략신사’이다. 이러한 야스쿠니 신사에 정부 각료와 정치인이 대거 집단참배를 했다는 것은, 식민지배와 침략전쟁에 대한 반성을 전면 거부하는 것일 뿐 아니라 아시아 피해민중을 다시 모욕하는 행위에 다름 아니다.


현 일본 정부는 교과서를 뜯어고쳐 침략과 식민지 지배를 미화하고, 독도 등 타국 영토에 대해 시비를 걸어 내부의 불만을 대외로 돌리고 있다. 이를 빌미로 자국의 헌법마저 고쳐 전쟁할 수 있는 나라, 극우 군사대국으로 나아가려고 하고 있다. 실로 아시아에서 새로운 분쟁의 출발은 일본에서 시작되고 있다.


일본 정치인의 대규모 야스쿠니 신사참배는 과거 일본 제국주의로의 회귀이자 일본 민주주의에 대한 파괴행위의 출발점이기도 하다. 총체적 극우화! 이것이야말로 오늘 일본의 현주소이다.


이제 일본은 아시아 여러 국가와 평화롭게 공존하는 것을 포기했다. 과거 식민지배와 침략의 역사를 자랑스럽게 앞세우며 구제불능의 국가로 가고 있다. 120년전 후쿠자와 유키치는 조선을 비난하며 ‘아시아의 나쁜 친구를 사절한다’고 한 적이 있다. 뒤이어 일본은 아시아 침략에 나섰다. 이제 우리는 이 말을 고스란히 되돌려준다. 아시아는 아니 세계는 일본이라는 ‘나쁜 친구’를 사절한다.


최후로 야스쿠니 참배를 앞세워 아시아의 평화와 공존을 위협하는 일본 정부와 국회 그리고 우익세력에게 경고한다. 야스쿠니 침략신사를 정점으로 아시아 침략을 감행한 역사가 일본민중의 피의 희생과 일본제국의 몰락을 이끌었듯이, 오늘의 극우반동화는 다시 일본의 회복하기 어려운 몰락을 가져올 것임을 엄중 경고한다.


과거의 잘못을 반성하고 아시아 평화 공동체의 일원으로 돌아오라는 우리의 호소는, 다시 어둠의 나락으로 빠져 들어가는 일본의 비극적 현실에 대한 마지막 경고이기도 하다는 것을 강조하는 바이다.


– 일본 정부 관료의 야스쿠니신사 참배를 강력히 규탄한다!


– 야스쿠니신사에 합사된 한국인의 명부를 당장 삭제하라!


– 일본 정부와 기업은 강제동원 피해자에 대해 사죄하고 보상하라!


– 일본 정부와 국회는 역사 왜곡과 군사대국화를 즉각 중단하라!

2013년 4월 24일 한일시민선언실천협의회

근로정신대할머니와함께하는시민모임/나눔의집/독도수호대/민족문제연구소/부산정신대대책협의회/아시아평화와역사교육연대/안중근기념사업회/야스쿠니반대공동행동한국위원회/전국역사교사모임/태평양전쟁피해자보상추진협의회/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한국정신대연구소/흥사단/KIN(지구촌동포연대)


NO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