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논평] 청와대 원로 회동 ‘백년전쟁’ 관련 발언에 대한 논평

408





청와대 원로 회동 ‘백년전쟁’ 관련 발언에 대한 논평


 


과연 누가 역사를 왜곡하고 있는가


 


지난 13일 이른바 국가원로급(?) 인사라는 이들이 청와대 오찬에 초청받아 대통령에게 기괴한 건의를 했다고 한다. 내용인즉슨 민족문제연구소가 만든 <백년전쟁>이란 다큐멘터리가 역사를 왜곡하여 젊은이들에게 해악을 끼치고 있으니 국가안보 차원에서 주의해야한다는 요지였다. 이승만 박정희 전 대통령의 어두운 면모를 신랄하게 파헤친 영상이니만큼, 독재정권의 혜택을 받으며 평생을 양지에서 살아온 그들이 격분하는 것은 이해할 수도 있겠다.


그러나 국가현안이 산적한 이때에 사회통합을 위한 지혜를 내놓지는 못할망정, 특정 사안을 거론하면서 민간단체가 20년 넘게 지속해온 역사정의실천운동을 마치 중범죄라도 저지른 양 호도한 것은 아무리 관대히 생각하더라도 부적절한 처신이라 하지 않을 수 없다. ‘국가안보’ 운운은 사실상 권력을 동원하여 시민운동을 탄압하라는 주문과 다를 바 없어 보인다.


지금이 왕조시대도 아닌데 역사인식의 문제를 대통령에게 고변이라도 하는듯한 모습도 보기에 민망할 뿐이다. 더구나 대통령이 이를 진지하게 메모까지 했다니 ‘만기친람’이라도 하려는 것인지 더욱 염려스럽다.


MB 정부 이후 정부와 보수언론 뉴라이트 등 보수세력의 역사왜곡이 얼마나 극심하였는지는 삼척동자도 알고 있다. 독립운동을 폄훼하고 일본군 ‘위안부’ 할머니들을 모욕하는 한편으로, 식민지배와 독재정권을 찬양하는 일들이 백주대낮에 공공연하게 진행되어 왔다. 건국절 논란, 박정희 기념관 건립, 역사교과서 개악 등은 이들이 조직적으로 역사조작에 나서고 있는 수다한 반증의 극히 일부이다.


과연 누가 역사왜곡을 하고 있는지 국민들은 너무나 잘 알고 있다. 국민들의 자발적인 성금과 회원들의 회비로 전개되고 있는 역사정의실현을 위한 시민운동을 권력의 힘으로 탄압하려 한다면, 이 정권은 역사와 민족 앞에 죄인이 될 것이며, 전국민적 저항을 면치 못할 것임을 엄중히 경고해 둔다.


 


3.15 부정선거 53년째 되는 날에


 


역사정의실천연대


NO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