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기사

[경향신문] 대구시 ‘박정희 기념사업 조례안’···시민 찬성 의견, 단 한 건도 없었다

255

[기사원문] <2024-04-09> 경향신문대구시 ‘박정희 기념사업 조례안’···시민 찬성 의견, 단 한 건도 없었다

반대 의견만 ‘886건’···지역사회 반발 계속

대구시가 제정을 추진 중인 ‘대구광역시 박정희 대통령 기념사업 지원에 관한 조례안’의 내용. 대구시 홈페이지 갈무리

‘박정희 기념사업 조례안’에 대한 대구시민의 반발이 큰 것으로 나타났다.

대구시는 지난달 11일 ‘대구광역시 박정희 대통령 기념사업 지원에 관한 조례안’을 입법예고한 뒤 지난 1일까지 시민 의견을 접수한 결과 반대 의견이 886건(중복 제외) 접수됐다고 9일 밝혔다. 찬성 의견은 한 건도 없었다.

대구시는 시민 반발에도 조례 제정은 예정대로 강행한다는 방침이다. 시는 최근 대구시의회에 ‘대구광역시 박정희 대통령 기념사업 지원에 관한 조례안’의 상정을 의뢰한 것으로 파악됐다. 오는 11일쯤 해당 조례안을 정식 제출할 예정이다. 이후 대구시의회는 오는 22일부터 열리는 회기에서 조례안을 심사할 것으로 보인다.

앞서 홍준표 대구시장은 지난달 11일 간부회의 자리에서 관련 조례안과 전문가로 구성된 동상건립준비위원회를 만들 것을 지시했다. 대구시는 박정희 전 대통령을 비롯한 전직 대통령 기념사업을 추진하기 위해 조례안을 제정할 방침이었지만 박 전 대통령만을 위한 내용으로 방향을 좁혔다.

·········<중략>·········

2018년 11월14일 경북 구미 상모동 박정희 전 대통령 생가 인근에서 열린 기념행사에 참석한 이들이 박 전 대통령 동상 앞에서 절을 하고 있다. 이곳에 있는 박정희 전 대통령 동상은 높이 5m로 2011년 11월 성금 6억원을 들여 세워졌다. 백경열 기자

박 전 대통령 기념사업 추진 움직임에 대한 지역사회의 반발은 좀처럼 사그라들지 않고 있다.

‘4·9인혁열사계승사업회’는 이날 4·9통일열사들의 49주기 추모제를 열고 대구시가 추진 중인 박 전 대통령 우상화 사업에 대한 성명서를 발표했다.

사업회 측은 “대구의 관문인 동대구역을 박정희 광장이라 하고, 박정희 동상과 찬양으로 가득한 표지석을 보는 (인혁당) 유족들의 가슴에 맺힐 피눈물을 생각해 보라”면서 “홍준표 시장은 간첩의 가족으로 살아야만 했던 유족의 아픈 마음을 더는 짓밟지 말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중략>·········

홍준표 시장이 인혁당 사건과 같은 박정희 정권의 반인권적 독재에 대해서는 입을 다물고 있다는 것, 그리고 그의 산업화에 대한 업적만을 찬양하고 동상을 세우겠다는 것이 시대착오적이자 시민을 무시하는 처사라는 게 사업회 측의 입장이다.

인혁열사계승사업회는 “홍준표 시장은 대한민국의 민주화와 통일을 위해 싸워온 대구의 역사를 계승하고 시민정신으로 이어가기는커녕 시대착오적인 동상 건립으로 자랑스러운 대구의 민주주의 역사를 훼손하고 있다”며 “어설픈 대권 놀이에 빠져 독재자 박정희를 우상화하지 말라”고 주장했다.

대구지역 시민단체가 연대한 ‘박정희 우상화 사업 반대 범시민운동본부’도 지난 8일 입장문을 냈다. 시민단체는 박정희 전 대통령 기념사업의 근거를 담은 조례 제정 움직임을 중단하라고 재차 촉구했다.

이들은 “구미시가 박정희기념관 등의 건축물을 세우고 기념하는 것도 반길 일은 아니지만 같은 일을 대구에서도 벌이는 것은 지나치다”면서 “더욱이 대구는 4·19의 도화선이 된 2·28민주운동의 도시라는 점에서, 5·16군사쿠데타로 4·19혁명을 짓밟은 박정희의 동상을 세우는 것은 대구의 민주주의 역사와 시민정신에 결코 맞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이어 “대구시의 시대착오적인 논리를 규탄하며, 조례 제정을 강행하면 시민의 거센 저항을 맞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상세는 기사원문>·········


NO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