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기사

[더 팩트] ‘한일과거사 정의로운 문제 해결 촉구’ 외치는 시민단체 [TF사진관]

119
일본군성노예제 문제해결을 위한 정의기억연대와 (사)겨레하나, 민족문제연구소 등 시민사회단체 회원들이 18일 오전 서울 용산구 윤석열 대통령 집무실 앞에서 한일관계 입장을 밝히는 기자회견을 하며 구호를 외치고 있다. /이새롬 기자

[더팩트ㅣ이새롬 기자] 일본군성노예제 문제해결을 위한 정의기억연대와 (사)겨레하나, 민족문제연구소 등 시민사회단체 회원들이 18일 오전 서울 용산구 윤석열 대통령 집무실 앞에서 한일관계 입장을 밝히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더팩트ㅣ이새롬 기자] 일본군성노예제 문제해결을 위한 정의기억연대와 (사)겨레하나, 민족문제연구소 등 시민사회단체 회원들이 18일 오전 서울 용산구 윤석열 대통령 집무실 앞에서 한일관계 입장을 밝히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이들은 “한일관계는 마땅히 개선돼야 하지만, 2018년 강제동원 대법원 판결을 빌미로 수출규제를 단행한 일본은 여전히 한 발짝도 물러서고 있지 않다”며 “‘2015 한일합의’, 1965년 한일회담과 같은 치욕적인 합의와 한미일 군사동맹을 맞바꾸는 식의 한일관계 개선은 일본군 ‘위안부’ 강제동원 피해자들은 물론, 우리 국민 누구도 바라지 않는 일”이라고 했다.

[더팩트ㅣ이새롬 기자] 일본군성노예제 문제해결을 위한 정의기억연대와 (사)겨레하나, 민족문제연구소 등 시민사회단체 회원들이 18일 오전 서울 용산구 윤석열 대통령 집무실 앞에서 한일관계 입장을 밝히는 기자회견을 하는 가운데, 이나영 정의기억연대 이사장이 발언하고 있다.

그러면서 일본과의 관계 개선이 어떻게 가능한지, 윤석열 정부는 명명백백히 밝혀야 한다며 한일 과거사 문제의 정의로운 해결과 한미일 군사동맹 반대를 촉구했다.

이새롬 기자 saeromli@tf.co.kr
사진영상기획부 photo@tf.co.kr

<2022-05-18> 더 팩트

☞기사원문: ‘한일과거사 정의로운 문제 해결 촉구’ 외치는 시민단체 [TF사진관]


[연합뉴스] “한일관계 개선 전 과거사 문제부터 해결해야”

90여개 시민단체, 한미정상회담 앞두고 정부에 촉구

윤석열 정부에 한일 과거사 문제 해결 요구하는 시민단체들 [촬영 김윤철]

(서울=연합뉴스) 김윤철 기자 = 한미정상회담을 사흘 앞둔 18일 시민사회단체들이 정부에 한미일 동맹을 명분으로 한일 관계를 개선하기에 앞서 과거사 문제를 먼저 해결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정의기억연대·겨레하나·민족문제연구소 등 90여 개 단체는 이날 서울 용산구 전쟁기념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한일 관계 개선 전에 일본군 ‘위안부’ 문제 및 강제동원 문제부터 해결하라고 밝혔다.

이나영 정의기억연대 이사장은 “가해자가 가해 사실을 인정하고 책임지기는커녕 피해자를 윽박지르고 과거를 왜곡하는 토대 위에 어떤 미래지향적 한일관계가 가능하냐”며 “한미일 동맹을 명분으로 한일 관계가 과거사 해결 없이 출발하면 우리는 끝까지 투쟁하겠다”고 말했다.

김영환 민족문제연구소 대외협력실장은 “윤석열 정부가 1965년 한일협정이나 2015년 위안부 합의처럼 피해자의 입장을 무시하는 역사적 참사를 반복하면 가만히 있지 않겠다”고 했다.

박석운 전국민중행동 공동대표는 “한미일 군사협력의 본질은 한국을 미일동맹의 하위 파트너로서 끼워 넣겠다는 ‘미일한’ 군사협력”이라며 “윤 정부가 일본의 과오를 얼렁뚱땅 넘어가고 협력을 강화한다면 엄중하게 심판받을 것임을 경고한다”고 말했다.

newsjedi@yna.co.kr

<2022-05-18> 연합뉴스

☞기사원문: “한일관계 개선 전 과거사 문제부터 해결해야”

※관련기사

☞오마이뉴스: 92개 시민단체 “한일과거사 문제 정의롭게 해결하라”

☞민플러스: “가해자가 범죄인정도 않는데, 관계 개선을 어떻게?”

☞경향신문: 한미정상회담 D-3…시민단체들 “한일관계 개선 앞서 과거사 문제부터 해결해야”


NO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