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기사

[국민일보] “日, 한국과 관계 고려 않겠다는 것… 우리 정부도 단호하게 대처해야”

404

교과서 왜곡에 전문가들 격앙

29일 내년도 고교 교과서를 검정한 일본 문부과학성 청사. 연합뉴스

‘강제 연행’ ‘종군 위안부’ 표현이 사라진 역사 교과서가 일본 정부 검정 심사를 통과하자 시민단체와 전문가들은 격앙된 반응을 보였다. 일본이 과거사 문제에 있어서 한국을 배려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공표한 것과 다름없어 한국 정부도 단호하게 대처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김영환 민족문제연구소 대외협력실장은 29일 국민일보와의 통화에서 “일본이 역사 문제에 있어서 한국과의 관계를 배려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명확히 표시한 일”이라며 “일본 정부의 역사 인식이 ‘부정론’에 가까워졌다”고 평가했다. 이신철 아시아평화와역사연구소장도 “역사 문제에 일본 정부가 노골적으로 개입하겠다는 의사를 보인 것”이라고 말했다.

전문가들은 일본 고교 교과서에서 과거 식민지배 등의 행위들이 합법적이었다고 왜곡한다는 점이 가장 큰 문제라고 지적한다. 이 소장은 “교과서에서 ‘강제성’이라는 용어가 빠진 것은 일본 학생들에게 식민지배 행위가 합법적인 틀에서 이뤄졌다는 점을 교육하기 위한 목적”이라고 지적했다. 이날 검정 심사를 통과한 일부 교과서에는 조선인 노동자 강제 동원 사실을 설명하며 사용한 ‘강제 연행’이라는 단어를 ‘동원’이나 ‘징용’으로 변경한 것으로 나타났다. ‘고노 담화’에 포함됐던 ‘종군 위안부’도 ‘위안부’로 대체됐다. 호사카 유지 세종대 교양학부 교수는 “위안소를 실질적으로 운영한 주체는 일본군이지만 이를 나타내주는 공문서 등의 내용이 빠진 점도 큰 문제”라고 꼬집었다.

한국 정부가 단호하면서도 풍부한 근거로 일본 정부의 왜곡에 대응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김 실장은 “일본은 침략 전쟁을 벌였고 식민지배를 했다는 역사적 사실을 반성하지 않는 국가라는 점이 명확해진 만큼 한국 정부가 왜곡된 사실을 바로잡기 위해 단호히 대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허은철 총신대 역사교육과 교수는 “한국에서도 단순히 ‘일본이 나쁘다’는 식으로 주입식 교육에 집중하기보다는 합리적인 비판 근거를 습득할 수 있는 교육 방식이 도입돼야 한다”고 제언했다.

전성필 기자 feel@kmib.co.kr

<2022-03-30> 국민일보

☞기사원문: “日, 한국과 관계 고려 않겠다는 것… 우리 정부도 단호하게 대처해야”

※관련기사

☞해럴드경제: ‘고노 담화’ 팽개친 일본…교과서에 위안부 관련 ‘일본군·종군’ 삭제

☞한겨레: “日, 역사 왜곡 결정판 내놓아…수년전부터 준비했을 것”

☞연합뉴스: 교육부, 일본에 “역사 왜곡 교과서 검정 통과 유감”…시정 촉구

☞한국일보: 또 ‘독도는 일본 땅’… 교육부 “일본, 교과서 검정 결과 시정하라”


NO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