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족사랑

흑비

26

[후원회원마당]

흙비

김해규

세월호 7주기였다
7년 전 오늘이다
어제까지만 해도 맑았던 하늘에
비가 내렸다
그날
병풍도 북쪽 20km 맹골수도에도 파도가 일었고
가끔씩 비도 뿌렸다
철썩이는 파도소리에 실려
기울어가는 여객선 속에서 비명이 들렸다
“엄마, 엄마 숨막혀 …. 보고 싶어”
아, 가슴에서 천불이 났다
하늘이 무너지고 땅이 꺼졌다
생때같은 아이들 목숨이 아래로 깊이 가라앉을 때
성형한 얼굴로 깔깔대며 드라마에 몰두했던 사람이 있었다
서초동 룸싸롱에 앉아 갖은 음모와 술수로 희락하던 놈들도 있었다
아이들을 버리고 도망쳐 나와 소주 한잔 들이키며 안도하는 놈들
팽목항 어귀에서 꺼이꺼이 울어대던 부모와 가족들을 조롱하고 모독했던 놈들
그들을 비호하고 동조했던 보수언론과 검찰놈들
제 자식 아니라고 아이들 목숨을 값싸게 버린 놈들도 있었다
그놈들은 아직도 팔팔하게 살아서
세상이 자기 것인냥 거리를 활보하며
자식새끼 입에 맛난 것 넣어주고 좋은 옷 입히고
땅값 오르고 아파트값 올랐다며 희희락락 거리는데…
철수야

순이야 미안하다
팽목항 방파제에서 들리는 엄마의 통곡소리
맹골수도 바다 속에 뚝뚝 떨어졌던 아빠의 눈물
누가 소매를 걷어 그들의 눈물 닦아줄 것인가
하늘은 뭘 하는지
하늘 … 이놈의 하늘은
아이들의 죽음 잊지 않겠다,
생장(生葬)시킨 놈들 반드시 벌 받게 하겠다 약속했던 하늘은 지금 뭘 하는지
우리는 무엇을 하며 살았는지
그래서 오늘 흙비가 내렸나 (2021.04.16.)


NO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