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족사랑

『친일인명사전』 발간 10주년 특별전 개막

40

[초점]

『친일인명사전』 발간 10주년 특별전 개막

11월 8일 <친일인명사전> 발간 10주년을 맞아 “기억을 둘러싼 투쟁-친일인명사전 발간 그후 10년”을 개막했다. 2019년 식민지역사박물관의 네 번째 기획전이다. 임종국 선생 서거 30주기와 맞물려 임종국 선생의 유지를 이어 설립된 민족문제연구소가 시민들과 함께 싸워 온 친일청산운동의 발자취를 전시회 곳곳에서 확인할 수 있다.
전시회는 크게 6부로 구성되었다. 1부 ‘시민의 힘으로 만든 과거청산의 기록, 친일인명사전’은 사전 발간까지의 경과와 국가 차원의 친일청산을 이끌어낸 의미를 되짚었다. 2부 ‘상식과 정의가 된 친일청산’에서는 친일파의 서훈 취소, 국립묘지 친일파 묘 이장 추진 등 국가에 책임을 묻는 질문과 친일파 기념사업‧기념물 중단을 위한 시민들의 역사운동이 전국에서 어떻게 펼
쳐져 왔는지를 살폈다. 3부 ‘친일파는 살아있다’는 친일파의 변명, 이어지고 있는 망언과 궤변의 계보와 참회록을 비교해서 읽을 수 있도록 꾸몄다. 그 가운데 일제 고등경찰의 고문기술의 계보자, 일본군의 의병학살로부터 비롯된 군에 의한 민간인학살 계보도 함께 살폈다. 4부 ‘시민 박기서는 왜 살인범이 되었나’에서는 1990년대 전반 프랑스와 한국 사회에 뜨거운 논란을 던졌
던 ‘나치협력자 르네 부스케 살해사건’과 ‘백범 암살범 안두희 살해사건’을 다루었다. 사법 정의가 실현되지 않는 현실에서 시민이 살해범이 될 수밖에 없었던 과거청산의 고통스런 역사를 되짚었다. 5부 ‘친일청산의 파수꾼들’에
서는 친일인명사전 발간 이후 우리 사회에서 친일청산의 현주소를 보여주는 4명의 주인공의 인터뷰 영상을 볼 수 있다. 6부 ‘친일청산, 시민의 손으로 기록한다’에는 민족문제연구소가 후원회원들과 함께 만들어 온 친일청산의 역
사를 살펴 볼 아카이브가 전시되어 있다. 지난 28년간 수많은 ‘임종국들’이 걸어온 발자취가 금기를 깨고 역사의 진실을 마주하게 한 오늘 우리를 만나게 해 준다. 이번 전시회를 위해 특별히 기증된 이윤엽 작가의 임종국 선생 판화도 전시되었다. 특별코너로 보성여고 학생들이 직접 기획·참여한 ‘우리 학교 속 일제 잔재’라는 특별전시는 많은 관람객들의 관심을 받고 있다.
친일인명사전 발간 10년이 지났지만 ‘기억을 둘러싼 투쟁’은 아직 끝나지 않았다. 이번 전시가 <친일인명사전> 발간 10년을 돌아보는 한편, 진실한 역사를 위해 우리가 해야 할 일은 무엇인지 생각해보는 자리가 되었으면 한다.

• 김승은 학예실장


NO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