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 게시판

處暑에

75

處暑(처서)

 

草屋凉風至(초옥양풍지)

空庭蟋蟀鳴(공정실솔명)

煎茶遙望際(전다요망제)

不覺一篇成(불각일편성)

 

處暑에

 

낡은 오두막 서늘한 바람 이르니

텅 빈 뜰에선 귀뚜라미 귀뚤귀뚤

茶를 달이면서 멀리 바라볼 즈음

나도 몰래 一篇의 詩 이루어진다.

 

<時調로 改譯>

 

오두막 凉風 이르니 텅 빈 뜨락 귀뚤귀뚤

향긋한 茶를 달이며 저 멀리 바라볼 즈음

저으기 나도 모르게 한 篇의 詩 이뤄진다.

 

*處暑: 이십사절기(二十四節氣)의 하나. 立秋와 白露 사이에 들며, 태양이 黃經 150

도에 달한 시각으로 양력 8월 23일경이다 *草屋: 짚이나 갈대 따위로 지붕을 인 집.

초가(草家)  *凉風: 서늘한  바람  *空庭: 텅 빈 뜰  *蟋蟀: 귀뚜라미  *煎茶: 茶를  달임.

팽다(烹茶)  *遙望: 멀리  바라보거나 멀리서 바라봄 *不覺: 깨닫거나 생각하지 못함.

 

<2019.8.23, 이우식 지음>


NO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