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기사

시민단체 “‘적반하장’ 아베 정권…갈등 부추기는 정치 멈춰라”

315

日 정부·기업에 대법원 판결 이행 촉구…”시민 서명운동 나설 것”

0705-1

▲ 일본 수출규제에 대한 강제동원 피해자 입장 발표
(서울=연합뉴스) 박동주 기자 = 5일 서울 종로구 주한 일본대사관 앞에서 열린 ‘일본 수출규제에 대한 강제동원 피해자, 시민사회단체 입장 발표’ 기자회견에서 참가자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 2019.7.5 pdj6635@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예나 기자 = 일본 정부가 한국을 상대로 반도체 핵심소재 등의 수출을 규제하는 사실상의 ‘경제보복’ 조치에 나선 것을 두고 강제동원 피해자들과 시민사회단체가 일본 정부를 규탄했다.

겨레하나, 민족문제연구소 등 10여개 단체로 구성된 ‘강제동원 문제해결과 대일 과거청산을 위한 공동행동’은 5일 서울 종로구 주한일본대사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일본 정부는 갈등을 부추기는 대결의 정치를 멈춰라”고 밝혔다.

공동행동은 “한국 최고법원의 판결이 나온 지 8개월이 지나도록 어떠한 행동도 하지 않은 채 ‘국제법 위반’이라는 근거 없는 변명만을 되풀이하며 판결 이행을 가로막는 일본 정부를 규탄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특히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를 향해 “참의원 선거를 앞두고 정치적 이익을 위해 한일 간 갈등을 부추기고 ‘혐한’ 분위기를 선동하고 있다”며 “아베 정권은 역사 문제를 국내 정치에 이용하지 말라”고 강조했다.

이어 “과거사 문제해결의 기본원칙은 강제동원 사실인정 및 진실 규명, 일본 정부와 기업의 사죄, 배상을 포함한 피해 회복, 피해자에 대한 추모와 역사 교육”이라면서 “일본 정부와 일본 기업은 한국 사법부의 판결을 이행하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일방적 규제로 갈등을 부추기는 대결의 자세가 아니라 평화적인 방법을 통해 강제동원 피해자의 인간 존엄을 회복하고, 역사 정의를 실현할 수 있도록 세계 시민들과 함께 행동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희자 태평양전쟁피해자보상추진협의회 대표는 “일제 강제동원 피해를 본 당사자들 입장에서는 아무것도 끝난 게 없다. 일본과 한국의 역사, 전쟁 등 후세대에 아픔을 되 물려줘서는 안 된다”며 목소리를 높였다.

공동행동은 오는 8월 15일 광복절까지 일제 강제동원 문제해결을 촉구하기 위한 시민 서명운동에 나선다. 서명운동은 온·오프라인에서 진행되며 광복절 당일 일본대사관에 제출할 예정이다.

0705-2

▲ 일제 강제동원 문제 해결을 촉구하는 시민 서명
[서명 페이지 캡처]

yes@yna.co.kr

<2019-07-05> 연합뉴스 

☞기사원문: 시민단체 “‘적반하장’ 아베 정권…갈등 부추기는 정치 멈춰라” 

※ 관련기사 

☞뉴시스: 시민단체 “‘경제보복’ 아베, 역사 문제 정치 이용말라”


NO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