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 게시판

술집에서 우연히 만난 醉客의 詩에 和韻하다

70

和酒家偶逢醉客韻

 

有醉無佳興(유취무가흥)

焉能與我吟(언능여아음)

虎皮狂犬着(호피광견착)

鷄發鳳凰音(계발봉황음)

 

술집에서 우연히 만난 醉客의 詩에 和韻하다

 

취함은 있으되 佳興 있지 않으니

어떻게 능히 나와 詩를 읊겠는가

범 가죽을 미친개가 쓰고 있으며

닭이면서 鳳의 소리를 내고 있네.

 

<時調로 改譯>

 

有醉나 無佳興이니 어찌 나와 읊겠는가

호랑이의 털가죽을 狂犬이 쓰고 있으며

오호라! 닭의 주제에 鳳 소릴 내고 있네.

 

*和韻: 남이  지은  詩의  운자(韻字)를 써서 화답하는 詩를 지음 *酒家: 술집

*佳興: 마음속으로부터  느껴지는 재미있는 흥취. 佳趣 *虎皮: 호랑이의 털가죽.

 

<2019.5.22, 이우식 지음>


NO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