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 게시판

白居易가 지은 ‘숯 파는 늙은이’란 詩에 화답하다

202

和白居易作賣炭翁詩

 

莫言貧者苦(막언빈자고)

欲死古今同(욕사고금동)

晝夜思錢貨(주야사전화)

家禽不脫籠(가금불탈롱)

 

白居易가 지은 ‘숯 파는 늙은이’란 詩에 화답하다

 

가난뱅이 그 괴로움 말씀 말구려

죽고 싶음은 예나 지금이나 같소

밤낮을 안 가리고 돈만 생각하나

家禽은 새장을 벗어날 수 없다오.

 

<時調로 改譯>

 

貧者苦 말 말구려 죽고 싶음 예나 같소

밤과 낮 안 가리고 그저 돈만 생각하나

家禽은 그 새장 속을 벗어날 수 없다오.

 

*白居易: 중국 唐나라의 詩人(772~846). 字는 낙천(樂天). 號는 향산거사(香山居士).

취음선생(醉吟先生). 일상적인 언어 구사와 풍자에 뛰어나며 평이하고 유려한 詩風

  원진(元稹)과 함께  원백체(元白體)로  통칭됨. 작품에 <長恨歌>, <琵琶行>이 유

명하고  詩文集에  ≪白氏文集≫  따위가  있다  *古今:  예전과  지금  *錢貨:  돈.  금전.

*家禽: 집에서  기르는  날짐승.  주로  알이나  고기를  식용(食用)하기 위하여 기른다. 

 

<2019.5.21, 이우식 지음>


NO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