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 게시판

李白의 ‘將進酒’에 화답하다

117

和李白將進酒

 

君仙余俗客(군선여속객)

兩者可能同(양자가능동)

隔世親詩酒(격세친시주)

焉無或互通(언무혹호통)

 

李白의 ‘將進酒’에 화답하다

 

그대는 신선, 나는야 속객이지만

兩者가 가히 동일할 수도 있겠소

세대 隔했으나 詩와 술에 친하니

어찌 혹은 서로 통함이 없겠는가.

 

<時調로 改譯>

 

신선과 속객이지만 兩者 같을 수 있소

먼 세대 隔하였으나 詩와 술에 친하니

그 어찌 혹 상통함이 없다고 하겠는가.

 

*將進酒: 중국 唐나라 李白이 지은 고시(古詩) *俗客: 속세에서 손님 *隔世:

세대를 거름. 또는 심하게 변천하여 매우 크게 느껴지는 세대. 또는 그러한 느낌.

 

<2019.5.17, 이우식 지음>


NO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