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 게시판

鶴峯 김성일의 功과 罪

100

金鶴峯誠一功罪

 

或論功蓋罪(혹론공개죄)

失報忍難忘(실보인난망)

正使衆稱頌(정사중칭송)

君言忽斷腸(군언홀단장)

 

鶴峯 김성일의 功과 罪

 

혹은 功이 죄를 덮는다고 논하나

그릇된 報告는 차마 잊기 어렵소

正使 황윤길은 많은 이 칭송하나

그대의 말씀엔 문득 창자 끊기오.

 

<時調로 改譯>

 

功이 죄 덮는다 하나 失報 잊기 어렵소

正使였던 황윤길은 뭇사람이 칭송하나

김성일 그대의 말씀, 문득 창자 끊기오.

 

*金誠一: 朝鮮 중기의 文臣이며 學者(1538~1593). 字는 사순(士純). 號는 학봉(鶴峯).

宣祖 1년(1568)에 增廣文科에 급제하고 1590년에 通信副使로서 일본에 가서 實情

살핀  후,  침략 우려가 없다고 보고함. 壬辰倭亂이 일어나자  경상우도  觀察使로 임명

되어 義兵 규합, 軍糧米 확보 등에 힘씀. 著書에 ‘鶴峯集’, ‘상례고증(喪禮考證)’  따위

가 있다 *功罪: 공로와 罪過 *難忘: 잊기 어려움 *正使: 使臣 가운데 우두머리가 되는

사람  *稱頌: 칭찬하여 일컬음. 또는 그런 말 *斷腸: 몹시 슬퍼 창자가 끊어지는 듯함.

 

<2019.3.18, 이우식 지음>


NO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