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부활동

[3.1기획] 청산해야 할 일제 지명

186

3.1운동 100주년을 맞아 그간 도내에 남은
일제 지명의 청산 문제 여러차례 보도해 드렸는데요,

일부 시군에서 일제 지명을 청산하자는
움직임이 시작되고 있습니다.

박연선 기자입니다.

전주 동산동은 일제강점기 이전에는
조각 편자에 구름 운자를 써 편운리,
우리말로는 쪽구름 마을로 불렸습니다.

동산은 일본의 대표 군수기업이자
한반도 수탈에 앞장선 미쓰비시 그룹의 창업자 ‘이와사키 야타로’의 호입니다.

하지만 100년이 지난 지금도
일본제국주의의 잔재는 여전히 한 지역을 대표하는 이름으로 쓰이고 있습니다.

김재호/민족문제연구소 전북지부장
“아픈 역사를 간직하고 있는 부끄러운 일제 잔재물입니다.
역사 정의 차원에서라도 반드시 행정동이 개명돼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그간 큰 변화가 없었지만 최근 행정에서도 타시도 사례를 취합하며 개정 작업을
검토하기 시작했습니다.

노상묵/전주시 자치행정과장
“민족 역사나 정서상에도 맞지 않고있기 때문에
금년 100주년을 특히 기념해서 일제 잔재물에
대한 명칭이라든가 시설물에 대해서는
정리를 하도록…”

군산 서수면에서는 주민들 스스로
일제 잔재를 털어 내겠다는 구체적인 움직임이 일고 있습니다.

서수는 상서로운 이삭, 즉 이상향을 뜻하는 일본말 ‘미즈호’를 옮긴 것으로,
일본에서는 고속철도나 게임 케릭터 이름으로 자주 등장합니다.
또 조선인 학살 사건이 있었던 러시아 사할린의 ‘포자르스코예’ 또한 식민지 시절 서수로 불렸습니다.

김형열/서수면 이장협의회장
“옥구 농민 항일 항쟁의 발원지인데,
그 발원지에서 일본의 잔재 이름을 쓰고 있다는 것이
저희 면민으로서는 퍽이나 수치스럽게 생각하고 있습니다.”

전주 고사동과 군산 금광동 등 일제의
강압과 행정편의를 이유로 이름이 바뀐 도내
행정지명은 전체의 30%에 이르는 것으로 추정됩니다.
알려진 일제 지명의 청산은 물론 청산해야 할 지명을 찾아내는 것 또한 중요한 과제로 꼽힙니다.

대한독립만세를 외쳤던 순국선열들의
뜨거운 외침이 세기를 넘어 일제 잔재 청산의
마중물이 되고 있습니다.

MBC뉴스 박연선입니다.

<2019-03-01> 전주MBC 

☞기사원문: [3.1기획] 청산해야 할 일제 지명


NO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