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기사

‘일본 산업혁명 유산’서 자행된 강제노동 실상 가이드북 발간

137

한·일 시민단체, 현지조사·자료수집 통해 제작…”역사 숨겨선 안 돼”

1201-20

▲ 임조선인 강제 동원됐던 ‘군함도(하시마)’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황재하 기자 = 일본이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된 ‘메이지(明治) 일본 산업혁명 유산’에서 자행된 강제노동 역사를 충분히 설명하지 않는다는 비판이 나오는 가운데, 한·일 시민단체가 해당 유산들의 부정적 역사를 알리는 가이드북을 제작했다.

민족문제연구소는 일본 시민단체 ‘강제동원 진상규명 네트워크’와 함께 현지조사와 자료수집을 통해 제작한 ‘세계유산 가이드 북’을 29일 공개했다.

가이드북은 유네스코의 권고에 따라 한·일 시민들이 공동으로 제작한 것이다. 세계문화유산으로 지정된 시설들의 전체 역사를 일본 정부가 충실하게 밝히고 강제노동 문제를 해결하도록 촉구하기 위해 만들어졌다.

민족문제연구소는 “이 가이드북에는 일본 정부가 숨기고 싶어 하는 각 시설의 어두운 역사와 함께 피해자들의 증언이 실렸다”며 “설명을 따라가면 자연스럽게 일본의 ‘산업화와 전쟁, 국가폭력과 인권침해’ 역사를 이해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가이드북은 각 시설의 위치와 관람 정보와 함께 해당 시설에서 자행된 강제노동 실상을 담고 있다. 아울러 “연이은 침략전쟁과 식민지배, 조선인·중국인·연합군 포로의 강제노동 등 기억해야 할 역사를 망각하고 숨겨선 안 된다”고 지적한다.

가이드북은 한글판과 일본어판, 영어판으로 제작됐다. 내각관방 등 일본 내 관련 기관을 비롯해 유네스코 세계유산협약 당사국 등 국제기구들에 배포될 예정이다. 민족문제연구소 사이트(www.minjok.or.kr) ‘보도자료’ 게시판에서 내려받을 수 있다.

유네스코 세계유산위원회는 2015년 7월 군함도(하시마)를 포함한 23개소의 근대화 산업시설을 ‘메이지 일본 산업혁명 유산’이라는 명칭으로 세계유산으로 선정했다.

당시 우리 정부는 23개소 가운데 조선인이 강제 동원됐던 군함도와 나가사키 조선소 등 7개 시설이 포함된 점에 문제를 제기했고, 유네스코는 ‘전체 역사를 알 수 있도록 하라’고 일본에 권고했다.

그러나 일본은 강제노역 실상이 담긴 정보센터나 안내판을 설치하겠다는 약속을 이행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되고 있다. 일본 정부는 희생자를 기리고 강제노역 실상을 알리는 후속조치와 관련해 다음 달 1일까지 세계유산센터에 경과보고서를 제출해야 한다.

jaeh@yna.co.kr

<2017-11-29> 연합뉴스

☞기사원문: ‘일본 산업혁명 유산’서 자행된 강제노동 실상 가이드북 발간

※참고자료

☞민족문제연구소: [보도자료] ‘전체 역사를 알게 하라‘는 이렇게! – 한국과 일본의 시민들이 함께 만든 『일본의 메이지 산업혁명 유산과 강제노동』가이드북 공개

※ [다운로드] 2017 유네스코 가이드북 [한글] [영문] [일문]


NO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