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족사랑

‘식민지역사박물관’ 건립운동, 앞으로도 일본에서 함께 하겠습니다!

735

0828-16

▲ 야노 히데키 ‘식민지역사박물관’과 일본을 잇는 모임 사무국장 제4회 임종국상 수상자

‘식민지역사박물관’과 일본을 잇는 모임은 민족문제연구소가 추진하는 ‘식민지역사박물관’(이하, 역사관) 건립을 일본에 알리고 함께 뜻을 모으기 위해 2015년 11월에 결성되었습니다. 서승 리쓰메이칸대학 특임교수, 우쓰미 아이코 게이센여학원대학 명예교수, 히구치 유이치 고려박물관장(당시), 히다 유이치 고베학생청년센터관장, 안자코 유카 리쓰메이칸대학 교수 등 동아시아 평화와 한일 과거사 문제 해결을 위해 애써온 전문가들이 공동대표를 맡고 있으며 약 15명의 시민이 사무국에 참여하고 있습니다.

우리는 모임 결성 직후 『함께만들자! 식민지역사박물관 in Seoul』이라는리플릿4만부를만들어 일본 전국각지에 배포했습니다. 평화운동, 호헌운동, 전후보상운동, 강제동원진상규명운동, 역사교육운동, 야스쿠니반대운동 등 오랫동안 시민운동을 펼쳐온 다양한 단체가 힘을 모아줬습니다. 회보를 발송할 때 리플릿을 함께 보내주기도 했고 회보를 통해 직접 역사관 홍보를 해준 단체도 있었습니다. 기사를 실어준 언론도 있었습니다. 『주간금요일』(시민의목소리를대변하는대중잡지), 『사회신보』(사회민주당기관지), 『신문우즈미비』(전쟁반대,인권사회구현을 내세우는월간신문), 『페민』(대중여성단체부인민주클럽기관지)등이역사관소개기사와우리가보낸기고를실어줬습니다. 또 나가사키평화자료관, 도쿄대공습·전재자료센터, 고려박물관, 마루키미술관, 사키마미술관 등 각지의 평화박물관에서는 관람자들에게 리플릿을 나눠주기도 했습니다.

1년 6개월 동안 이어온 우리의 운동은 이처럼 수많은 시민, 단체, 언론, 평화박물관이 힘을 모아준 결과 전국 각지에서 호응을 얻게 되었습니다. 지금까지 약 800명의 시민들과 10개 단체가 역사관 건립 기금을 보내왔으며 그 액수는 우리가 목표로 삼았던 5,000만 원을 넘었습니다. 또 아오모리, 기후, 도쿄, 오카야마, 히로시마, 오사카, 미에, 나가사키, 구마모토, 오키나와 등지의 시민들이 일제 식민지 지배와 침략전쟁, 시민연대의 기록자료 기증에 참여해줬습니다.

이렇게 우리의 운동이 전국 각지 다방면에서 찬동과 공감을 얻을 수 있었던 배경에는 일본의 역사인식, 식민주의 청산을 둘러싼 심각한 현실이 있습니다. ‘위안부는 매춘부였다.’ ‘강제연행은 없었다.’는 등 인터넷 우익들은 여전히 유언비어를 퍼뜨리고 있습니다. 최근에는 ‘간토대진재 조선인 학살은 없었다.’는 유언비어도 온라인상에서 퍼지고 있습니다. 역사수정주의자와 인터넷 우익들이 입을 모아 검정을 거친 교과서에도 실려 있는 사실을 부정하고 있는데, 더 심각한 문제는 그것이 ‘가짜뉴스’가 아니라 ‘팩트’로 또한 ‘대안적인 설’로 사회적으로 ‘통용’(=소비)되는 상황입니다.

조선인 강제동원의 진상을 밝혀내 세상에 알리고 이국 땅에서 억울한 죽음을 당한 희생자 분들을 추도해온 사람들, 일본군‘위안부’ 피해자 분들의 존엄 회복을 위해 운동을 이어온 사람들, 강제동원 피해 보상 실현을 위해 힘써온 사람들, 역사 왜곡을 용납하지 않기 위한 교과서운동을 펼쳐온 사람들, 그렇게 한국과 일본, 북한과 일본의 우호를 바라며 지속해온 사람들의 노력이 지금 잊혀져 사회의 주변으로 내몰리고 있습니다. 이것이 패전 후 72년 일본의 현실입니다.

제2차 아베 정권은 비밀보호법, 전쟁법(집단적 자위권 행사를 위한 법제) 등을 제정하여 일본을 ‘전쟁하는 나라’로 바꾸기 위한 법 정비를 감행함과 동시에 교과서에서 ‘위안부’ 서술을 삭제하고 ‘도덕’ 과목을 신설하여(‘수신’ 과목 부활) ‘교육칙어’의 교재 사용을 용인하는 등 교육의 반동화를 꾀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지금 치안유지법의 부활이라고 할 수 있는 공모죄법안 제정을 강행하려 하고 있습니다. 그 너머에는 9조 개정을 포함한 개헌이 기다리고 있다는 것이 의심할 수 없는 사실입니다. 현재 일본에서는 적지 않은 사람들이 위기감을 가지고 이 흐름을 끊기 위한 운동을 펼치고 있습니다. 아베의 폭주를 저지하기 위해서는 ‘일본은 멀지 않은 과거의 한 시기, 국가정책을 그르치고 전쟁에의 길로 나아가 국민을 존망의 위기에 빠뜨렸으며 식민지 지배와 침략으로 많은 나라들 특히 아시아 제국의 여러분들에게 다대한 손해와 고통을 주었습니다.’(1995년 무라야마 담화)라는 인식이 최소한 전제가 되어야 합니다. 일본의 역사관 건립 운동은 이러한 상황과 연동되어 있는 중요한 운동입니다.

한국에서는 ‘국민정부’와 ‘참여정부’의 맥을 이어 ‘광주민주화운동의 연장선상에 선’ 문재인 정권이 탄생하여 적폐청산, 과거청산을 추진하려 하고 있습니다. 반면 일본에서는 먼저 반동과 싸우지 않을 수 없는 상황입니다. 한국의 상황과는 어마어마한 차이가 있지만 역사를 정확하게 알고 기억하는 일 없이는 확실한 미래를 내다보고 열어나갈 수 없습니다. 역사관 건립을 함께 추진해나가는 운동은 미래로 나아가기 위한 운동입니다.

우리는 이미 기금 목표액을 달성했습니다. 하지만 자료기증 확산하기, 역사관 유지 및 지원을 위한 네트워크 만들기 등 과제를 해결하기 위한 운동은 아직 진행 중입니다. 역사관 준공, 개관을 위해, 또 그 이후를 내다보고 우리는 지속적으로 운동을 펼쳐나갈 것입니다. 계속 함께 하겠습니다!

번역 : 노기 카오리 선임연구원


NO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