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 게시판

어떤 시골에서 선비와 道 닦는 중을 만나 卽吟하다

402

某鄕逢儒者及道僧卽吟

 

儒言君子道(유언군자도)

僧說覺完全(승설각완전)

狗吠鷄鳴境(구폐계명경)

浮人作一篇(부인작일편)

 

어떤 시골에서 선비와 道 닦는 중을 만나 卽吟하다

 

선비님은 君子의 道 말씀하시고

스님은 깨침의 완전함 說하시니

개 짖고 또 닭 우는 그런 경지라

떠도는 者가 詩 한 편 지어 봤소.

 

<時調로 改譯>

 

선비는 君子의 道, 스님은 완전한 깨침

개가 멍멍 짖어 대고 닭이 꼬끼오 우니

마침내 부랑인일랑 詩 한 편 지어 봤소.

 

*儒者: 유생(儒生). 유학(儒學)을 공부하는 선비 *道僧: 佛道를 닦아 깨달은

승려 *卽吟: 즉영(卽詠). 그 자리에서 바로 시가(詩歌)를 짓거나 음영(吟詠)

함. 또는  그 詩歌  *狗吠: 개가  짖음. 또는 그 소리 *鷄鳴: 닭이 욺. 또는 그

런 울음 *浮人: 부랑인(浮浪人). 떠돌아다니는 사람.

 

<2017.6.17, 이우식 지음>


NO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