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 게시판

나라님께 띄우다

619

寄邦君(기방군)

 

邦君治器小(방군치기소)

側近滿奸臣(측근만간신)

未拂妖僧業(미불요승업)

如今味苦辛(여금미고신)

 

나라님께 띄우다

 

나라님 다스림 그릇 썩 작은지라

가까운 곳이 간사한 신하로 가득

妖僧과의 業 아직도 못 떨쳤으니

바로 지금 괴롬과 쓰림을 맛보오.

 

<時調로 改譯>

 

治器가 작은지라 측근에 奸臣이 가득

妖僧과의 업보를 아직도 못 떨쳤으니

괴롬과 쓰라림일랑 바로 지금 맛보오.

 

*側近: 곁의 가까운 곳.  측근자(側近者). 곁에서 가까이 모시는 사람

*妖僧: 정도(正道)를 어지럽히는 요사스런 승려  *如今: 지금 *苦辛:

괴롭고 쓰라림.

 

<2016.12.9, 이우식 지음>


NO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