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림

한겨레신문 김효순 대기자 새 책 『나는 일본군 인민군 국군이었다』펴내

298

연구소 지도위원인 한겨레신문 김효순 대기자가 ‘시베리아 억류자’ 문제를 다룬『나는 일본군 인민군 국군이었다』라는 책을 발간했다.



김효순 대기자는 취재 중 우연히 일제강점기에 일본군으로 끌려갔다가, 종전 후 소련에서 포로 생활을 하고, 꿈에 그리던 고국에 돌아와서는 엄격한 심문을 받았던 시베리아 억류자들의 기구한 삶을 접한 후 그간 언론을 통해 이 문제를 알려왔다.



이 책은 단지 시베리아 억류자들의 개개인의 삶을 풀어놓은 것이 아니라 당시 국제관계, 즉 역사적 맥락에서 그들의 삶을 따라가고 있다. 지난 2월 연구소가 주관한 ‘시베리아 억류자 귀환 60주년 기념 전시회’를 통해 소개되었다.


NO COMMENTS